“원희룡 지사 팬클럽 ‘프랜즈원’ 정치개입 도 넘었다”
“원희룡 지사 팬클럽 ‘프랜즈원’ 정치개입 도 넘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3.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예비후보측, <미디어제주> 보도 관련 ‘프랜즈원’ 계정 폐쇄 요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팬클럽 ‘프랜즈원’이 가입 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람들에게 안내문자를 발송, 행사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는 <미디어제주> 보도(원희룡 지사 팬클럽 ‘프랜즈원’, 일방적인 회원 가입 등 논란)와 관련, 문대림 예비후보 측이 “‘프랜즈원’의 정치 개입이 도를 넘고 있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13일 <미디어제주> 기사 내용을 인용, “개인정보 제공 동의도 받지 않고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카더라’ 통신을 마치 진실인 양 온라인상에 무차별 살포하고 있는 ‘프랜즈원’ 계정을 폐쇄하라”면서 원희룡 지사에게 즉각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문 예비후보 측은 ‘프랜즈원’ 카카오톡플러스친구 계정의 한 게시물에서 ‘우근민 지사가 문 예비후보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언급한 내용에 대해 “문 예비후보와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제기,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면서 문 예비후보를 의도적이고 노골적으로 깎아내리는 등 흑색선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프랜즈원’의 노골적인 정치 개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문 예비후보 측은 “앞으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하며, 그에 상응하는 강력한 법적 조치가 뒤따를 것임을 밝혀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