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21 00:07 (일)
'바람의 손자' 이정후, MLB 정규 시즌 데뷔전부터 안타
'바람의 손자' 이정후, MLB 정규 시즌 데뷔전부터 안타
  • 미디어제주
  • 승인 2024.03.2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회초 안타 후 2루 도루 시도…다르빗슈 견제에 아웃

이정후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데뷔전에서 안타를 쳤다. 

이정후는 29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정규시즌 개막전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이정후는 세 번째 타석에서 샌디에이고 선발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안타를 만들었다. 

이정후는 1회 초 첫 타석에서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초 두 번째 타석에선 3볼에서 다르빗슈의 싱킹패스트볼(싱커)을 받아쳤으나 1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됐다.


5회 초 이정후는 2사 후 세 번째 타석에서 다르빗슈와 풀카운트 접전 끝 높게 들어온 싱킹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전 안타를 쳤다. 다만 후속 타자 호르헤솔레르 타석 때 2루 도루를 시도했으나 다르빗슈의 견제에 걸려 아웃됐다. 

아주경제 나선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