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2 17:58 (금)
고기철 배우자 땅, 속초 고속도로 옆에? 민주당, 투기 의혹 제기
고기철 배우자 땅, 속초 고속도로 옆에? 민주당, 투기 의혹 제기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3.28 11: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고속도로 착공 전에 취득 ... 시세차익 의심"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투기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고기철 후보 배우자가 소유한 강원도 속초시 토지 일대 전경. /사진=카카오지도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투기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고기철 후보 배우자가 소유한 강원도 속초시 토지 일대 전경. /사진=카카오지도 갈무리.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고기철 후보의 배우자가 부동산투기에 나섰다는 의혹이 더불어민주당에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8일 오전 논평을 내고 고기철 후보의 배우자가 강원도 속초시 고속도로 인근에 토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고기철 후보는 배우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기철 후보가 후보자 등록을 하면서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재산현황을 보면 배우자 소유 재산 중 강원도 속초시의 토지가 포함돼 있다. 

면적은 331㎡로, 평수로 따지면 약 100평 정도다 동해고속도로에서 약 150m 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소나무숲 한 가운데에 있는 땅이다. 

해당 토지는 녹지보전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사실상 별도의 토지용도변경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개발 등은 불가능한 땅이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 땅에 대해 "고 후보의 배우자 토지 취득시점이 2006년으로, 토지에 인접한 동해고속도로가 착공되기 전이었다. 토지 착공 후 3년이 지난 2009년에 동해고속도로가 착공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토지의 규모를 떠나 고기철 후보의 배우자가 특별한 연고가 없어보이는 속초시에 토지를 구입한 것은 서민들의 시선에는 시세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들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기철 후보는 배우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서귀포 시민들에게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 선대위는 고기철 후보의 즉답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곽영은 2024-03-28 23:16:01
민주당은 총선에 자신없으니 허위사실유포하네요. 100평땅 산게 3년후 고속도로 났다고 땅투기인가요? 고속도로옆땅은 오르지도 않아요. 시세차익 노렸으면 이십년이나 보유했겠어요?
평생 나라에 헌신하고 청렴결백하게 사신 고후보님을 민주당이 거짓선동으로 흠집낼 순 없을거에요. 민주당은 제발 정정당당하게 선거운동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