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3 10:34 (화)
빛의 벙커, 3월 22일부터 ‘샤갈’ 작품 재조명
빛의 벙커, 3월 22일부터 ‘샤갈’ 작품 재조명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4.02.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례에 걸쳐 할인 이벤트 진행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국내 최초 몰입형 복합문화예술공간인 ‘빛의 벙커’가 다섯 번째 전시 ‘샤갈, 파리에서 뉴욕까지(Chagall, Paris-New York)’ 개막을 앞두고 2월 26일부터 얼리버드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샤갈, 파리에서 뉴욕까지’를 특별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얼리버드 티켓은 두 번에 나누어 판매된다. 1차 얼리버드 티켓은 2월 26일부터 3월 14일까지 40% 할인된 가격으로, 2차 얼리버드 티켓은 3월 15일부터 21일까지 3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빛의 벙커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전시 ‘샤갈, 파리에서 뉴욕까지’는 오는 3월 22일 개막한다. 독창적인 색채와 화풍을 선보인 마르크 샤갈의 작품이 빛과 음악, 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독특한 몰입형 예술 전시로 재탄생했다.

이번 전시는 샤갈의 예술 여정에서 전환점이 된 파리와 뉴욕을 배경으로 그의 작품 세계를 집중 조명한다.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 천장화와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의 대형 벽화들을 포함해 <천사의 추락>, <출애굽기>, <성경 메시지> 등 샤갈의 상징적 작품으로 구성됐다.

현재 빛의 벙커에서 전시 중인 ‘세잔, 프로방스의 빛’은 3월 3일까지 운영된다. ‘세잔, 프로방스의 빛’과 함께 전시 중인 ‘이왈종, 중도의 섬 제주’는 연장 운영, 샤갈 전시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빛의 벙커 홈페이지(www.deslumieres.co.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bunkerdelumieres)으로도 관련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