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18:02 (수)
후쿠시마 오염수 적극 대처 ... 제주도, 방사능 검사망 확대
후쿠시마 오염수 적극 대처 ... 제주도, 방사능 검사망 확대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10.0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검사장비 추가로 확충, 수산물 검사 범위도 확대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 전경.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 전경.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후 방사능 검사망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기존에 보유한 감마핵종 방사능 분석기 외에 베타핵종 방사능 검사장비를 추가로 확충하고 제주해역 수질조사 정점과 수산물 검사 범위를 확대해 방사능 검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도민 불안 해소를 위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6억 원을 투입해 감마핵종 분석기 2대를 설치하고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다. 또한 제주 연안 해수 방사능 조사를 위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공동으로 제주해역 14개 정점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

다핵종제거설비장치(ALPS·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로 걸러지지 않는 삼중수소(3H) 검사를 위해 예산 3억 원을 추가 확보해 올해 10~11월 검사장비 시스템을 설치하고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검사를 진행한다.

제주산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도내 수협 위판장과 양식장, 마을어장에서 수시로 수산물을 수거해 요오드(131I)와 세슘(134+137Cs) 2종을 검사하고 있으며, 검사 어종도 이전 11품종에서 올해 29품종으로 대폭 확대했다.

제주해역 수질에 대한 방사능 조사는 지난해부터 제주 남동쪽 해역 4개 정점에서 해수 중 스트론튬(90Sr)을 분기별로 1회 조사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연구원 조사선에 실시간 해수 방사능(137Cs, 131I) 감시시스템을 구축해 제주 연근 해역 10개 조사정점에서 매달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제주해역과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결과 모든 시료에서 요오드와 세슘이 검출되지 않았다. 검사 결과는 도청과 연구원 누리집을 통해 매일 공개하고 있으며, 제주해역 해수 방사능 분석 결과는 월보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10월부터는 더욱 촘촘한 방사능 안전관리를 위해 제주 연근 해역 조사정점을 14개에서 28개로 확대하고, 도내 관할 위판장 전수조사를 위해 위판 전 방사능 검사에서 제외된 모슬포수협과 추자도수협에 대해서도 최소 월 1회 이상 조사할 계획이다.

현재민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제주 바다와 우리 수산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