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편지’ 새누리-민주 대변인 설전으로 격화
‘불법편지’ 새누리-민주 대변인 설전으로 격화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2.04.0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대변인 ‘인터넷시대 넌센스’ 주장하며 문제제기
민주통합당 대변인 ‘후안무치한 주장이다’며 재반박 성명

현경대 후보측이 서신을 통해 불법 운동을 했다는 민주통합당의 주장에 대해 각 당이 대변인 논평을 내며 설전을 벌이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통합당의 주장에 대해 새누리당 제주도당의 김명범 대변인이 인터넷 시대에 위문편지 불법 선거운동 주장은 넌센스다는 논평을 하자, 이에 맞서 민주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이태경 대변인은 후안무치한 주장이다며 설전에 불을 지폈다.

새누리당 제주도당 김명범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올해부터 인터넷, 전자우편, SNS를 이용한 선거운동이 상시허용 되는데 굳이 효과 없는 위문편지 발송 같은 케케묵은 선거운동을 했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명범 대변인은 또한 이는 언론 6사 여론조사 결과 강창일 후보의 지지율 급락으로 초조한 나머지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변질시켜서 국면을 전환하려는 무책임하고도 구태의연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평가 절하했다.

김명범 대변인은 아니면 말고식의 폭로전은 올바른 선거문화의 정착을 염원하는 유권자들의 여론을 호도하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선관위가 검찰 수사 의뢰를 했다고 하니, 이점을 명심해서 사법당국은 조속하고도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의 김명범 대변인이 이같은 논평을 내놓자 민주통합당 이태경 대변인도 논평으로 응수했다.

이태경 대변인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불법선거운동으로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 드러난 사안에 대해 아니면 말고식의 폭로전이라는 후안무치한 주장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다이번 불법편지는 4.11 총선을 극도의 불법·타락선거로 변질시키고, 과거 혼탁선거가 판을 쳤던 자유당 시절로 회귀케 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태경 대변인은 이번에 공개된 불법편지외에도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같은 내용의 편지가 제주지역 군부대에 발송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처럼 정확한 팩트와 확실한 정황이 드러난 사안에 대해 넌센스’, ‘국면전환용 술수표현을 쓰며 모면하려는 태도는 전형적인 물타기 수법이다고 반박했다.

이태경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제주정치사에 중대한 오점을 남길 수 있는 심각한 선거법 위반사례로 판단하고 있다. 더 이상 왈가왈부하지 말고 수사 결과를 지켜보면 된다고 받아쳤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