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선거개입 의혹, "당선 유.무효 검찰 몫 아니다"
공무원 선거개입 의혹, "당선 유.무효 검찰 몫 아니다"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6.05.1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이번주 별개의 건 관련 공무원 등 소환 시작..."유야무야 넘기지 않을 것"

5.31 지방선거와 관련한 공무원 선거개입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지방검찰청이 17일 당초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수사한 건 외에 별도의 건에 관여된 공무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임을 밝혔다.

제주지방검찰청 황인정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같고 이같이 밝히고 "앞서 밝힌 선관위 수사의뢰건과 별개의 건 등 양쪽에 관여된 공무원들은 물론 금주 중 별개의 건에만 관여된 공무원들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황 차장검사는 "이번 사건은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를 가지고 있는 만큼 새로운 것에 대한 추궁을 하기 위해 소환을 하는 것이 아니라 확인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곧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황 차장검사는 또 "유명인사를 소환하게 될 때는 미리 언론에 공개하겠다"고 밝혀 김태환 제주도지사 후보의 소환여부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그러면서 황 차장검사는 "이번 사건은 유야무야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며 "검찰의 수사는 선거에 영향을 덜 줄 수 있는 방향으로 하겠지만 검찰은 수사만 할 뿐 당선 유.무효에 대해서는 검찰이 판단할 일이 아님"을 강조, 수사에 상당한 자신감이 있음을 내비쳤다.

이어 황 차장검사는 "현재 수사는 30%가량이 진행이 됐다고 생각은 한다"며 "그리 길어지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기는 밝힐 수 없다"고 밝혔으나 사실 확인 차원에서 관련자들을 소환조사 하는 것인 만큼 지방선거 이전에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 차장검사는 또 "소환 조사를 받는 공무원들에 대한 신원은 아직 밝힐 단계가 아니다"며 "관련자들의 사법처리 여부가 결정되면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황 차장검사는 한나라당 금품공천 의혹 사건과 관련 "영장이 기각된것은 아쉽지만 법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지 않느냐"며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 영장 청구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