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9 11:55 (수)
어려울 때 일수록 화(火) 내지 맙시다!
어려울 때 일수록 화(火) 내지 맙시다!
  • 김승용
  • 승인 2008.12.1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김승용 제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최근 국내외적으로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화재가 빈발하고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화기사용 증가로 인해 쪽방 등 취약계층 거주시설과 고시원, 유흥·단란주점·지하일반음식점 등 다중이용업소에서의 화재 위험이 매우 높은 실정이다.

지난 2일에도 제주시 모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많은 사람들이 대피하는 일이 있었다. 다행히 주간에 발생하여 많은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만약 야간에 발생했다면 어떻게 됐을까 하고 소방관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아찔한 생각이 든다. 쪽방이나 고시원,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업소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필연적으로 많은 인명피해를 동반하기 때문이다.

돌이켜 보면 올해 도내에서도 참 많은 사고들이 있었다. 두 번 다시 생각하기도 싫은 탑동 영빈회관 화재, 노형동 주상복합건물 가스폭발사고, 육지부 수학여행단 버스전복 사고와 최근의 오등동 빌라 가스폭발사고 까지…,

위 사고들로 인해 많은 도민들과 관광객들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크나큰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입었다. 이제 더 이상의 대형 안전사고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 안전은 안전할 때 잘 지켜야 하며 어느 특정 기관이나 단체에만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 될 것이다.

특히 가스폭발이나 화재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행정기관, 소방기관, 전기, 가스안전공사, 가스관리업체, 사용자 등 모두가 책임의식을 가지고 서로 협의체를 구성, 역할 분담을 통해 안전점검 강화 및 불량시설 개선, 도민 및 관계자 교육 등 다양한 안전시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도민 모두가 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매월 4일 실시하는 안전점검의 날 운영에 적극 동참하는 등 평소에 안전에 관심을 가지면 반드시 대형안전사고는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기본원칙을 무시하면 언젠가 사고는 반드시 일어나게 되어 있다. 나 자신부터 먼저 내 집, 내 차량에 소화기를 비치하고 외출할 때는 가스밸브를 잠궜는지, 노후 된 전기시설이 방치되지는 않았는지, 쓰지 않는 전열기구가 콘센트에 그냥 꽂혀 있지는 않는지 자주 점검 하다보면 안전의식은 차곡차곡 쌓여가는 저금통장처럼 자연스럽게 몸에 배이게 된다. 이러한 안전학습이 지속되면 안전은 든든한 안전보험이 되어 내 가족과 내 직장을 굳건하게 지켜줄 것이다.

우리도는 지난해 WHO로 부터 국제안전도시로 인증 받고 도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안전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부터라도 도민 모두가 안전보험을 든다는 생각으로 대형건물과 공공기관에서는 방화관리자 책임하에, 유흥·단란주점 등 다중이용업소와 일반음식점 등 소규모 근린생활시설에서는 영업주 책임하에, 일반주택에서는 가장의 책임하에 주기적으로 안전점검을 생활화할 때 비로소 제주도민 모두가 염원하는 세계속에 진정한 안전도시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김승용 제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
# 외부원고인 '기고'는 미디어제주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미디어제주/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