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7 17:15 (수)
송재호 “이낙연 명분 없는 탈당, ‘배신의 정치’”
송재호 “이낙연 명분 없는 탈당, ‘배신의 정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4.01.1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관련 논평 “야권 분열 조장하는 저열한 정치 행태” 힐난
송재호 의원
송재호 의원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데 대해 송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이 “명분 없는 탈당은 ‘배신의 정치’에 불과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송재호 의원은 11일 오후 이낙연 전 대표의 기자회견이 진행되던 중 언론에 배포한 논평 자료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송 의원은 이 전 대표가 민주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선친이 평생 사랑하신 민주당, 저를 키워주는 민주당에 보답하겠다’고 한 발언을 상기시킨 뒤 “당원들의 선택으로 영광스러운 민주당 대표까지 올랐던 이 전 대표가 자신을 평생 사랑해줬던 민주당과 당원들을 버렸다”면서 “과거의 말은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한, 7개월짜리 당 대표가 되기 위한 정치적 수사에 불과했던 것이냐”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 전 야권 통합을 당부했음에도 정작 김대중 대통령을 가장 존경한다는 이 전 대표가 통합이 아닌 분열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송 의원은 “명분 없는 탈당은 민주당의 역사를 부정하고 당원을 배반하는 것에 불과하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폭정과 무능함을 심판하는 중요한 선거를 앞두고, 야권 분열을 조장하는 저열한 정치 행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송 의원은 이어 “당을 배신하고 떠난 사람을 구태여 잡지 않겠다”며 “민주당에서 이재명 대표, 당원들과 끝까지 함께 하면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 우리가 옳았다는 것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