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7 17:15 (수)
코로나19이후 제주지역 가계대출 연체율“↑”· 감소세
코로나19이후 제주지역 가계대출 연체율“↑”· 감소세
  • 하주홍
  • 승인 2023.06.2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제주본부, 대면서비스 기업대출 “꾸준히↑”

[미디어제주 하주홍 기자] 코로나19발생 이후 제주지역 가계대출 연체율은 높아졌지만 2022년부터는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대출은 대면서비스가 늘었고, 비은행금융기관을 이용한 비중이 꾸준히 늘었다.

한국은행제주본부(박으뜸 과장·김동준 조사역 작성) 는 29일 코로나19 발생 이후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서 이같은 특징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경기둔화와 금리상승 등으로 차주의 원리금 상환부담이 늘면서 2019년말 보다0.22%p(2023년3월 기준) 높아졌다.

대면서비스 기업대출은 코로나19 피해를 집중적으로 받은 대면서비스업 내 소상공인ㆍ중소기업에 대한 다양한 금융지원이 이뤄지면서 늘었다.

전체 기업대출 가운데 비은행금융기관 비중은 코로나19 이후 꾸준히 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금융기관 수신은 예금은행, 비은행 모두 증가세가 꾸준히 늘었다.

이와 관련 박으뜸 과장은 “취약차주에 대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가계부채와 연체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대면서비스업 등 영세업종에 대한 대출이 향후 경기 회복세 지연 등으로 부실화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