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1 17:33 (화)
제주도의회 심사 앞둔 자연체험파크 .. "동의" vs "부동의" 신경전
제주도의회 심사 앞둔 자연체험파크 .. "동의" vs "부동의" 신경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2.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복리 이장 "사업 동의안, 도의회에서 통과시켜야"
반대 측 "곶자왈 보전에 우려 ... 부동의해야"
곶자왈 훼손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 부지 일대 모습. /사진=곶자왈사람들
곶자왈 훼손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 부지 일대 모습. /사진=곶자왈사람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의회에서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상임위 심사를 앞두고 찬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이장 김병수씨는 16일 오전 9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의회를 향해 “현명한 결정을 내려달라”며 제주자연체험파크의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상임위 통과를 촉구했다.

김씨는 “동복리는 그 동안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및 풍력발전단지 등의 도입과 관련해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대승적 차원에서 유치를 하는 등 도정에 적극 협력했다”며 “또 이런 시설 도입에 나선 배경에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유치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인근 마을인 조천읍 선흘1리 일부 주민들이 사업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있지만 그들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람사르 습지가 파헤쳐진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먼물깍’으로부터 부지 시설물까지 거리가 약 692m에서 1538m에 달한다”며 “거리만 먼 게 아니라 물도 그쪽으로 흐르지 않아 어떤 피해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해당 사업은 자연을 최대한 보존하는 최소한의 개발”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나아가 “엄밀히 말해서 동복리는 구좌읍이고 선흘1리는 조천읍이라 행정구역도 완전히 다른데 아무 관련 없는 마을에서 왜 동복리에 이뤄지는 일에 감놔라 배놔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곶자왈포럼은 지난 15일 성명을 내고 자연체험파크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부동의를 요구했다.

이들은 먼저 “이 사업에 대한 제주도의 환경영향평가심의는 세 차례 이뤄졌지만 그 과정에서 주문된 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았음에도 환경영향평가심의가 통과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백서향 등 생태계 2등급 기준식물이 사업지 전역에서 다수 분포하고 있지만 보전방안이 전무하다”며 “그리고 본 사업으로 인해 영향을 미치는 지역과의 상생방안도 매우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뿐만 아니라 “본 사업에 대해 국무총리실 산하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서 검토 의견으로 ‘곶자왈의 온전한 보전에 있어 심각한 환경영향을 초래할 것이 예상되므로 해당 사업의 입지 타당성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문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제주도의회를 향해 “이번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에 대해 부동의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은 당초 ‘제주사파리월드’라는 이름으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산1번지 일원에 추진돼 왔다. 사업 추진 초기부터 곶자왈훼손 등의 논란에 휩싸였던 이 사업은 2019년 사업계획을 변경, 오는 2023년까지 74만4480㎡ 사파리를 제외한 관광휴양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방향을 잡았다.

이후에도 곶자왈 등 환경훼손 논란 속에서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와 환경영향평가 심의 등을 차례로 통과, 현재는 도의회 동의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16일 소관 상임위인 환경도시위원회에서 심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