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첨단 2단지, 제주도의회서 또 '심사보류' ... 질타만 이어져
JDC 첨단 2단지, 제주도의회서 또 '심사보류' ... 질타만 이어져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2.1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사업 마무리 안된 점 지적 ... 중수도 비판도
제주자연체험파크 역시 심사보류, 다음 회기로 넘어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사진=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사진=제주도의회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의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이 다시 한 번 제주도의회 상임위에서 막혔다.

찬반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 역시 심사보류됐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16일 도의회 제402회 임시회 제4차 회의를 갖고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과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에 대해 심사보류 결정을 내렸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추진하고 있는 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 안덕면)과 강충룡 의원(국민의힘, 송산·효돈·영천동)은 JDC가 기존에 시작한 사업들도 제대로 마무리하지 않은 상황에서 새로운 사업을 시작했다며 질타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강충룡 의원은 서귀포시 토평동 헬스케어타운을 예로 들며 “주민들이 낙후된 지역 활성화를 위해 땅도 내놨는데 11년 동안 운영되고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폐허가 된 건물만 보이는데 이걸 놔두고 신규사업을 한다는게 인정이 되겠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 외 중수도 비율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송창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외도·이호·도두동)은 “중수도 비율이 30%인데 이건 염치가 없는 것”이라며 “최근의 민간사업장도 중수도 비율을 100%로 한다”고 지적했다. 중수도는 빗물 및 한 번 사용한 물을 처리해서 다시 사용하는 시설을 말한다.

송 의원은 이외에도 단지내 초등학교와 관련해서 JDC와 제주도교육청의 협의 역시 마무리 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협의도 안 된 것을 도의회에 올려놓고 동의해달라고 하면 말이 되는가”라고 질타했다.

이런 비판 속에 결국 동의안은 심사 보류 결정이 났다. 이번 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에 대한 동의안 심사 보류는 세 번째다. 지난해 8월과 12월 심사를 받았지만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역시 이날 심사를 받은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 역시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하고 심사보류됐다.

이와 관련해서는 동복리에서 찬성입장을 내고 선흘1리 및 도내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반대입장이 나오는 등 찬반 신경전이 뚜렷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서는 도의회에서도 “사업이 축소되고 우려스러운 부분들이 어느 정도 해소된 부분들이 보인다”는 입장이 나왔지만 결국 심의가 보류됐다.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은 당초 ‘제주사파리월드’라는 이름으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산1번지 일원에 추진돼 왔다. 사업 추진 초기부터 곶자왈훼손 등의 논란에 휩싸였던 이 사업은 2019년 사업계획을 변경, 오는 2023년까지 74만4480㎡ 사파리를 제외한 관광휴양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방향을 잡았다.

제주도는 이 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지난해 12월7일 제주도의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같은달 17일부터 시작된 제주도의회 제401회 임시회에서는 다뤄지지 않았고 이번이 첫 심의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