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6:08 (화)
곶자왈 훼손 논란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심의위에서 제동
곶자왈 훼손 논란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심의위에서 제동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2.2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 26일 오후 4시간여 심의 끝에 ‘재심의’ 결론
“법정보호식물 보호 방안 보완 필요” … 광역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원안 동의’
곶자왈 훼손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 부지 일대 모습. /사진=곶자왈사람들
곶자왈 훼손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 부지 일대 모습. /사진=곶자왈사람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곶자왈 훼손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 사업이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위원장 허철구)는 26일 오후 2시부터 4시간 가량 이어진 심의 끝에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 사업에 대해 ‘재심의’ 결론을 내렸다.

이날 회의에서 함께 다뤄진 광역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조성사업은 ‘원안 동의’로 의견이 모아졌다.

도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제주고사리삼 등 법종 보호 동식물에 대한 보호방안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등의 이유로 재심의 결론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 심의위 회의에 참석했던 위원들 중에는 현재 진행중인 곶자왈 경계조사 용역 결과가 반영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곶자왈사람들과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난 25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 사업이 곶자왈 훼손 논란을 일으키면서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을 가족형 자연테마파크로 변경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라는 점을 들어 “사업계획이 일부 변경됐지만 곶자왈을 밀어내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심의를 반려할 것을 요구했다.

또 사업부지 인근의 조천읍 선흘1리 주민들은 “사업이 승인되면 곶자왈은 훼손되고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것”이라며 “이는 조천읍이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받은 상황에서 국제협약의 의미를 파괴하는 행위”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