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6:38 (월)
제주도 “여론조사 공정관리 공동위원회 검토 거쳐 국토부 제출”
제주도 “여론조사 공정관리 공동위원회 검토 거쳐 국토부 제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2.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도의회와 공동 보도자료 통해 제2공항 여론조사 방법‧진행 과정 등 설명
15~17일 휴대전화 가상번호 이용 유선 20%, 무선 80% 비율로 조사 진행키로
지난해 12월 11일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 제2공항 도민 의견수렴 방법과 관련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지난해 12월 11일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 제2공항 도민 의견수렴 방법과 관련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오는 15~17일 사흘간 실시되는 제주 제2공항 도민 여론조사와 관련, 결과가 나오면 여론조사 공정관리 공동위원회 검토를 거쳐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와 공동으로 낸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조사 방법과 향후 진행 과정을 공식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선 제2공항에 대한 도민 의견 수렴을 위한 여론조사는 제주도민 2000명과 별도로 성산읍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가 각각 2회에 걸쳐 실시되며, 조사 표본간 일부 중복은 허용하기로 했다.

조사 방법은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해 유선 20%, 무선 80% 비율로 조사가 이뤄진다.

조사 내용은 성별, 연령, 거주지역을 확인하는 통계 질문과 제2공항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을 묻는 문항 외에 선거 관련 문항으로 구성된다.

여론조사 주관사는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KBS MBC, JIBS, CBS, 연합뉴스, 제민일보, 제주일보, 한라일보)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며 조사는 국내 여론조사 전문업체 2곳이 맡아 진행하게 된다.

도와 도의회는 지난해 12월 11일 제2공항에 대한 도민 의견을 수렴하기로 합의한 후 여론조사 공정관리 공동위원회를 구성, 진행 과정을 협의해 왔다.

협의 과정에서 여론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의 핵심인 휴대전화 가상번호 발급과 관련,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 등 유권해석 결과에 따라 도와 도의회가 직접 조사를 시행하지 않고 제3의 기관인 언론사가 자체 진행하는 방식으로 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