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자왈사람들 “서귀포시 환경부서 통폐합 추진 중단해야”
곶자왈사람들 “서귀포시 환경부서 통폐합 추진 중단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2.0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성명…“제주도의회 본회의서 바로 잡아 달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사)곶자왈사람들이 제주 서귀포시의 환경부서 통폐합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사)곶자왈사람들은 4일 성명을 내고 "서귀포시 청정환경국과 안전전도시국이 통폐합한다면 환경 관련 업무의 역할과 비중이 크게 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곶자왈사람들은 성명에서 "서귀포시에 있는 곶왈의 불법 형질 변경이나 입목벌채, 각종 폐기물과 쓰레기 불법 투기 등의 훼손 행위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예로 ▲올해 구억리 곶자왈 내 무허가 건축행위 ▲ 지난해 동일리 곶자왈의 폐기물 적치장 이용 ▲2018년 서광리 곶자왈 내 개가시나무 불법 벌채 및 울산 기획부동산 사기사건 등을 들었다.

이들은 "2015년 시작된 제주도의 '곶자왈 경계 설정 및 보호지역 지정' 등을 담은 곶자왈 보전관리방안 수립 용역이 진행 중이지만 곶자왈은 여전히 훼손 위협에 놓인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곶자왈의 현실을 타개하고 보전하기 위해서는 관리 감독과 단속 강화, 근본적 대안 마련 등 행정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서귀포시 청정안전국과 안전도시건설국의 통폐합은 안 된다"며 "오히려 청정환경국 고유 업무가 보장될 수 있도록 역량과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의회는 오는 15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잘못된 조직개편안을 바로 잡고 청정 환경의 제주미래를 위한 올바른 선택을 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지난 1일 서귀포시 청정환경국과 안전도시건설국을 '청정환경도시국'으로 통합하는 내용을 담은 제주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수정 가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