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양식장 지붕 뜯겨 날아가 가정집까지 덮쳐
강풍에 양식장 지붕 뜯겨 날아가 가정집까지 덮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0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 3일 오후 종달리 육상종묘양식장 피해 현장 방문
태풍 마이삭이 몰고 온 강풍에 제주시 구좌읍 소재 육상종묘양식장 지붕이 날아가 인근 가정집을 덮친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태풍 마이삭이 몰고 온 강풍에 제주시 구좌읍 소재 육상종묘양식장 지붕이 날아가 인근 가정집을 덮친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으로 피해를 입은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주민들을 위해 임시 거처가 마련된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3일 오후 종달리 소재 육상종묘양식장을 방문, 어가 지원과 피해 주민들을 위한 임시 거처를 마련해줄 것을 지시했다.

이날 피해 현장에는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현길호 위원장과 임정은 부위원장, 강성균 의원, 고태순 의원, 한용선 제주어류양식수협조합장 등이 함께 했다.

육상종묘양식장 관계자에 따르면 태풍 마이삭이 몰고온 강풍 때문에 양식장 내 치어가 대부분 폐사하고 철제 지붕이 뜯겨 날아가면서 인근 가정집을 덮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관계자는 “다음 달 출하를 앞둔 광어 치어가 대부분이 폐사되어 가고 있다”며 “치어 양식장은 일반 양식장과 달리 보험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태풍 피해를 고스란히 사업자가 떠안게 된다. 행정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가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태풍 피해 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고영권 정무부지사가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태풍 피해 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이에 고영권 부지사는 “현재 종달리 피해 양식장에 행정인력 15명이 투입됐고, 빠른 시일 내에 추가로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라며 “양식장 지붕이 무너져 시설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이 지낼 임시거처 마련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특히 고 부지사는 “제19호 태풍이 다가오고 있어 피해 복구가 시급하다”면서 “농어가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대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