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영향평가서 허위 작성 의혹”
“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영향평가서 허위 작성 의혹”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0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기자회견 “솔잎란 등 멸종위기종 서식지 발견”
원희룡 지사 면담 요청 … 영산강유역환경청에도 재조사 요청키로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가 3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 관련 환경영향평가서 허위 작성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가 3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 관련 환경영향평가서 허위 작성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사업으로 추진중인 ‘민군복합형 관광 진입도로 개설 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가 허위로 작성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는 3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군기지 진입도로에 대한 엉터리 환경영향평가를 인정할 수 없다”면서 영산강유역환경청에 공사 중지와 정밀조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등은 이날 회견에서 우선 올해 초 강정천에서 총탄을 맞은 원앙 사체가 해군기지 입구와 도로변에서 발견된 데 대해 “거짓 환경영향평가가 낳은 비극”이라며 “서귀포의 하천 생태 축을 이루는 중요한 자연자원과 상수원이 있는 곳에 군사도로를 내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반대주민회 등은 “해군기지 진입도로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에 솔잎란 자생지 위치와 냇길이소에 있는 담팔수의 위치를 허위로 기재, 공사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돼있다”면서 “절차적 하자가 있는 사업은 마땅히 중단되고 재검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도로 계획이 원앙에 미치는 영향을 제대로 검토하려면 원앙에 대한 현지조사가 사계절에 걸쳐 정밀하게 이뤄져야 했다”면서 “공사 구간 원앙의 집단 폐사로 확인된 법정보호종의 존재에 대해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당장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 중지와 정밀조사를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대주민회 등은 원희룡 지사에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면담을 요청하는 한편, 영산강유역환경청에도 탄원서를 제출, 재조사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국가와 행정이 방기하는 문제를 붙들고 조사한 결과 환경영향평가가 무엇을 은폐했는지 밝히게 됐다”면서 “강정천에서 원앙이 새끼를 낳고 계속 번식하고 있으며 멸종위기종 2급 솔잎난이 다량 서식하는 곳임을 확인했지만, 강정천과 일대의 생태 가치는 이런 식으로 설명될 수 없는 그 이상의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들은 “이 곳은 서귀포 뿐만 아니라 제주 전체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난 하천 생태축이자, 제주의 역사가 묻혀 있고 서귀포 상수원이 있는 곳”이라며 “국가 폭력에 저항하다 깨진 공동체의 피눈물이 흐르는 곳에서 더는 강정을 죽이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관계자가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영향평가서에 담팔수와 솔잎난 자생지가 허위로 기재돼 있다는 부분을 지적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관계자가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영향평가서에 담팔수와 솔잎난 자생지가 허위로 기재돼 있다는 부분을 지적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