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성 비위 전담 감찰기구’ 설치 추진키로
제주도, ‘성 비위 전담 감찰기구’ 설치 추진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2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지난 28일 긴급 대책회의 주재 감찰기구 설치 지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도내 고위 공직자의 성폭력 문제를 근원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전담 감찰기구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는 최근 다른 지자체장의 잇단 성 비위 사건과 관련, 지난 28일 오후 도청 집무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고위 공직자의 성추행, 성폭력은 일벌백계해야 한다”면서 ‘성 비위 전담 감찰기구’ 설치를 추진하도록 지시했다.

원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저를 포함해 지자체장과 고위 공직자, 그리고 도 산하 공공기관장에 대한 성 비위 근절 대책의 일환으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형식의 강력한 성 비위 전담 감찰기구를 설치하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조직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해 사실을 은폐하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면서 “전담기구 설치를 통해 지자체장, 고위 공직자, 도 산하 공공기관장의 성 비위에 대한 감찰, 피해 상담, 조사 등이 일원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비위 관련 신고가 접수될 경우 객관적이고 전문성 있는 조사가 담보될 수 있도록 제주도감사위원회 산하기구 등으로 두는 방안도 검토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또 그는 비서·수행 등 밀착업무 중 부적절·불합리한 부분이 관행적으로 이뤄지지 않는지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밖에도 성평등한 공직문화 확립을 위한 제주도 공직 성희롱·성폭력 방지 종합 대책 수립, 조직문화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성희롱 실태 전수조사 실시, 성 관련 고충상담창구의 전문성 강화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오는 8월 1일 오후 2시에는 도청 탐라홀에서 도지사, 행정시장, 공기업 및 출자·출연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평등 조직 문화 조성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제주도는 2018년 8월 지자체 최초로 행정부지사 직속 성 주류화 정책 추진을 위한 조직으로 ‘성평등정책관’ 직제를 신설, 성희롱·성폭력 사건처리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구축한 바 있다.

특히 고충상담 창구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외부 상담원과 심의위원을 위촉하고, 피해자 보호조치 및 행위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