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지옥’ 만들 신세계면세점 제주 진출 계획 반대”
“‘교통지옥’ 만들 신세계면세점 제주 진출 계획 반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22일 성명 “사업자 대책도 터무니없어”
“원희룡 도정, 도민 고통 생각한다면 사업 철회 유도해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사)제주참여환경연대가 신세계 면세점의 제주 진출 추진에 대해 강한 반대 입장을 나타내며 사업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는 22일 성명을 통해 "제주이 교통 북새통인 연동과 노형동에 세 번째 면세점이 진출하려 한다"며 "지난 17일 신세계면세점 진출에 대한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가 다시 열리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에 이어 진출을 시도하는 신세계면세점은 지금도 교통 체증이 극심한 연북로와 신광로, 노연로를 교통지옥으로 만들어 그 고통을 제주도민에게 전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대규모 오피스텔 단지와 올해부터 발생할 드림타워의 교통량까지 감안하면 바늘 하나 들어가기 힘들만큼 빡빡한 것이 이 지역 교통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가 신세계면세점의 제주 진출 추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노란색 원 안이 롯데면세점이고 붉은색 원 안이 신라면세점. 검은색 원안은 신세계면세점이 제주에 추진 중인 위치. [카카오맵]
(사)제주참여환경연대가 신세계면세점의 제주 진출 추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노란색 원 안이 롯데면세점이고 붉은색 원 안이 신라면세점. 검은색 원안은 신세계면세점이 제주에 추진 중인 위치. [카카오맵]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사업자가 도심 외곽에 주차장을 임대해 셔틀을 운행하고 심지어 도시계획도로 확장 비용까지 부담하겠다고 하지만 실질적인 교통체증 해소 대책이 되기에는 어림도 없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대형 크루즈가 입항을 하면 100여대의 대형버스가 움직인다"며 "이를 주차장에 주차하고 미니버스로 면세점까지 운행하겠다는 사업자의 계획은 터무니없다"고 힐난했다.

원희룡 제주도정에 대해서도 "정해진 절차에 따라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진행한다고 하나 지금도 심각한 교통 상황과 제주도민의 고통을 생각한다면 사업자를 설득해 사업 철회를 유도함이 마땅하다"고 역설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이에 따라 "제주도정인 신세계면세점 제주 진출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이익 극대화에만 혈안이 된 신세계면세점 사업자는 사업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