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전 의장 “제주 제2공항, 도민 스스로 결정해야”
박희수 전 의장 “제주 제2공항, 도민 스스로 결정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8.09 13: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정문 앞 기자회견 “공론화 수행할 주체를 만들어달라” 요구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9일 오전 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공론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9일 오전 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공론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일방적인 제주 제2공항 사업 추진을 중단하고 공론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는 박희수 전 의장은 9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공항 입지 발표 후 반목과 갈등이 이어지면서 마을 공동체 뿐만 아니라 지역간 찬반으로 갈려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만 가고 있다”면서 이같은 해법을 제시했다.

박 전 의장은 “제주 제2공항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국토부와 제주도정, 자신의 권리를 포기하는 도의회, 지역 현안에 침묵하는 국회의원들을 보면서 행동하는 양심,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강조한 선대 대통령 유지를 받들고 공정한 과정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받들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아무리 중요한 국책사업이라도 피해 주민들에게 그 사업의 불가피성을 설득하고 동의를 구하는 과정은 민주사회에서 필수”라며 “더구나 이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의문고 이의가 있을 경우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제주도민 대다수는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찬성·반대 여부와 관계없이 도민 갈등 해결을 위해 도민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대다수”라며 “제주 현안인 제주 제2공항 문제를 도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공론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에 그는 제주도와 지역 국회의원 도의회에 공론화를 수행할 수 있는 주체를 만들어 제주도민의 민주적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앞장서줄 것을 요구했다.

정부 관계자에게도 그는 “공정하지도 않고 정의롭지도 못한 제주 제2공항 추진과정을 바로잡아 달라”며 “제2공항 건설을 서두르기보다 제주 제2공항이 제주도에 바람직한 것인지, 제주 제2공항 추진과정의 의문점에 대해서도 철저히 검증하고 도민 스스로 충분히 숙의하고 토론화는 시간을 시간을 갖고 도민들이 자기결정권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박 전 의장의 기자회견에는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회원들과 김상균 문팬 제주대표 등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민 2019-08-10 17:39:43
제주의 공항은 도민들이 관광객보다도 육지를 오가는 제주의 대표적인 터미널입니다~~!!!
관광객들은 어쩌다 공항을 이용을 하고 있지만, 육지에 가 있는 우리의 가족과 육지로 오가는 우리의 자녀와 서울의 병원을 이용하는 부모님과 힘들어하는 환자들이 많이있습니다!!!!!  현재 공항에서 사고가 난다면 도민의 피해가 더욱 큽니다!!!!!! 제발~ 국민의 안전을 위하고 도민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하루빨리~! 조속히 추진이 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도민 2019-08-09 23:06:45
내가 도민입니다 무조건 하루빨리 제2공항 건설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