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4.3특별법 개정 의미있는 진전에 최선 다할 것”
이낙연 총리 “4.3특별법 개정 의미있는 진전에 최선 다할 것”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0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국회의원, 4.3유족회 등 만난 자리에서 정부 차원의 약속 다짐
국회 방문단, 진영 행안부 장관·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과도 면담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3일 국회 국무위원 대기실에서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과 제주4.3유족회, 제주4.3평화재단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제주4.3평화재단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3일 국회 국무위원 대기실에서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과 제주4.3유족회, 제주4.3평화재단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제주4.3평화재단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주4.3특별법 개정과 관련,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의미있는 진전이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지난 3일 국회 국무위원 대기실에서 강창일,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과 제주4.3희생자유족회 송승문 회장 및 장정언 고문, 제주4.3평화재단 양조훈 이사장과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4·3특별법 개정안 등 법안 심의과정에서 정부가 일정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제주4·3은 여느 과거사보다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에 진전이 있었고, 현재 국회에 계류된 특별법 개정 작업과정에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재정부담 등 예측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문제를 풀어가도록 노력하겠지만 아울러 법안 통과를 위해 야당을 설득하는 일에도 함께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송승문 회장과 장정언 고문은 “이제 생존 희생자나 유족들도 남은 생애가 그리 많지 않다”고 지적하고 “한 맺힌 삶의 한을 풀어주는 것은 정부의 의무이자 산 자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양조훈 이사장도 4·3특별법 개정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며, 지난해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이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약속했음에도 정부 차원의 노력이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정부의 분발을 촉구했다.

강창일,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은 “현재 행정안전부 등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는 인권의 문제이기 때문에 야당과의 대타협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국회를 찾은 방문단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을 잇따라 만나 4.3특별법이 연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