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4·3위원회 격상’ 포함 권은희 의원 案 입장 밝혀야”
“민주평화당 ‘4·3위원회 격상’ 포함 권은희 의원 案 입장 밝혀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17일 논평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를 위해 5개 정당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민주평화당 측에 자당 국회의원이 발의한 법안에 대한 입장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17일 논평을 내고 “민주평화당은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의 법안에 포함된 제주4·3위원회의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 격상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피력했다.

국회 계류 중인 4·3특별법 전부개정안(제주4·3사건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에관한특별법 전부개정발의안)은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제주시을)이 2017년 12월 19일 대표발의한 건과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지난해 3월 21일 대표발의한 건이 있다.

오영훈 의원 발의안은 제주4·3유족회가 중심이 돼 법률안을 만든 것이고 권은희 의원 발의안은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주요 시안을 만들어 권 의원이 수정 발의한 것이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앞서 지난 3월 22일 ‘4·3특별법 개정(안)과 추가 진상조사’ 세미나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에 권 의원 발의안 수용을 촉구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이날 성명에서도 권 의원 안에 대해 “제주4·3위원회의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 격상, 조사 대상자 동행 명령, 자료 제출 명령 등의 권한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등 적극 참고해야 할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민주평화당 박주현 최고위원과 양윤녕 제주도당위원장은 권 의원 안에 포함된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 격상, 조사 대상자 동행명령 및 자료제출 명령 권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에게도 이 같은 입장을 요구하며 “제주4·3유족회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에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민주평화당 박주현 최고위원과 양윤녕 제주도당위원장은 지난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4·3특별법 개장안의 국회 통과에 적극 협력할 뜻을 비치며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에 5개 정당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최고위원 등이 지난 9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최고위원 등이 지난 9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