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북창동식 풀살롱’ 영업 유흥주점 적발
제주서 ‘북창동식 풀살롱’ 영업 유흥주점 적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26 10: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지역에서 성매매를 알선해온 유흥주점이 적발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22일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유흥주점 업주 이모(59)씨와 실장 및 종업원 등 4명을 검거해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제주동부경찰서 관계자들이 지난 22일 속칭 ‘북창동式 풀살롱’ 영업을 하고 있는 E유흥주점을 단속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동부경찰서 관계자들이 지난 22일 속칭 ‘북창동式 풀살롱’ 영업을 하고 있는 E유흥주점을 단속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제주시 소재 E유흥주점을 운영하며 손님 1명당 26만원에서 3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술을 마시는 자리(룸)에서 성행위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속칭 '북창동식 풀살롱' 영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용카드 매출전표와 계좌이체 내역 등을 토대로 E유흥주점 이용자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공무원들의 뇌물이나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는 지도 수사할 계획이다.

또 국세청 과세자료 통보 및 기소 전 몰수보전 등을 통해 범죄 수익금도 환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는눈 2019-06-28 05:06:43
성매매 유흥업소, 단란주점 도우미합석, 노래연습장 주류판매 도우미합석 불법영업 뿌리를 뽑아야 한다
업소와 조폭 공무원 경찰 단속정보 주고받나 현미경 들이대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