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경제 측면에서 실천가능한 지속가능발전 청사진 나와야”
“환경·경제 측면에서 실천가능한 지속가능발전 청사진 나와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1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제주 공동선언문’ 채택
‘포용적 지역사회’ 지향 … 국제기구·각국 정부간 협력 등 강조
18일 열린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행사에서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실천을 다짐하는 공동선언문이 채택됐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18일 열린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행사에서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실천을 다짐하는 공동선언문이 채택됐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속가능한 발전과 소외계층이 낙오되지 않고 지역사회가 함께 가기 위해서는 시민 공감대를 기반으로 환경과 경제 양 측면에서 실천 가능한 지속가능 발전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는 제주 공동선언문이 채택됐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공동 주최로 열린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에서 도출된 제주 공동선언문에는 이처럼 ‘포용적인 지역사회’를 지향하면서 미래세대의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UNDP를 비롯한 국제기구와 각국 지방정부간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건강한 지구! 지역에서부터’라는 의제로 열린 이번 제주 국제컨퍼런스에는 UNDP 관계자를 비롯해 이탈리아 베니스의회, 중국 하이난성 인민대표회의,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일본 등 각국 관계자들과 지속가능발전 해법 네트워크 양수길 대표, 시티넷 비제이 자가니탄 총장, 전국 광역의회 의장단 등 다수의 국내외 전문가들과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발레리 클리프 UNDP 아시아태평양담당 부국장은 기조연설에서 “제주가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한 것을 매우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환경과 경제의 조화를 꾀하는 모범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를 표시했다.

이어 그는 지속가능 발전은 중앙정부 및 지자체, 국민, 미디어 등 민간 부분을 모두 포괄하는 ‘전 사회 통합적 접근법’을 수용해야 달성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현지화를 위한 전략으로 △중앙 및 지방정부간 정책의 일관성 △빅데이터를 비롯한 데이터 활용 △민간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간 파트너십 △크라우드 소싱 등 새로운 재원조달 시스템 △기술 및 사회혁신 활용의 중요성 등 ‘4+1 Enablers’를 소개했다.

제주도와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 환경부와 협력, 공공-민간 파트너십을 통해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를 달성하고 현지화를 위해 향후 공동 보조를 맞춰 나가겠다는 다짐을 피력하기도 했다.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가 18일 메종글래드제주 호텔에서 열렸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가 18일 메종글래드제주 호텔에서 열렸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리더스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는 시티넷을 비롯해 한국, 이탈리아, 인도네시아, 중국, 태국, 일본 등 각국 지방정부 지도자 및 전문가들이 지속가능 발전에 대한 지역 차원의 역할과 네트워크 구축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국제세션에서는 일본 가나가와 현의 ‘플라스틱 폐기물 제로’ 캠페인과 교토의 사회적 농업모델 ‘산산야마시로’ 사례, 중국 하이난성의 환경정책, 제주의 ‘탄소 없는 섬’ 프로젝트, 이탈리아 비영리단체 ‘We are here Venice’ 등 다양한 캠페인 추진 사례가 소개됐다.

국내 세션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양수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 대표는 우리나에서 SDGs의 본격적인 이행이 아직 부진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중앙 정부에서 총체적인 개혁 어젠다로 삼아 범부처적인 과제 추진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18일 열린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리더스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18일 열린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리더스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날 국제컨퍼런스 행사를 주관한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은 개회사와 리더스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 “지역은 모든 사람들의 삶의 공간으로,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기 위해서는 단 한 지역도 소외돼서는 안된다”면서 “모두가 녹슬지 않는 마음의 다리를 이어 지속가능발전의 촉진자와 옹호자, 실행자, 그리고 의사소통자로서의 역할을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일상의 사소한 부분부터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플라스틱 생수병을 모두 치우고 행사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