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남원 119센터 소방실습을 마치며
기고 남원 119센터 소방실습을 마치며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1.2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학과 강성훈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학과 강성훈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학과 강성훈

4차례의 실습 중 소방실습에 대한 기대가 컸다. 현장에 투입되어 다양한 상황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은 나의 꿈을 더 현실적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런 희망과 설렘을 가지고 우리는 소방서로 갔다. 팀장님과 반장님들이 스스럼없이 반겨주셔서, 먼저 실습한 친구들이 말했던 가족 같은 분위기라는 말이 생각이 났다.

남원119센터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비록 출동을 많이 가지는 못했지만 구급 반장님들의 설명으로 조금이나마 배울 수 있었고, 학교에서 공부했던 케이스들을 직접 경험해봐서 좋았다.

구급 반장님들은 구급차 내부에서 환자의 유형에 따라 어떤 장비를 사용하고, 그에 따른 처치를 자세히 설명해주었고, 이를 통해 환자 이송간의 자세와 세부적인 요령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가르침을 통해 나는 소방에 대해 조금씩 알아갔고, 배운다는 것에 기쁨을 느꼈다.

그리고 구급 반장님들을 통해 나의 진로에 대해 고민과 관심을 키울 수 있었고, 앞으로 내가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깨닫게 되었다. 병원과는 다른 정보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던 소방실습이었다.

사람들이 아프거나 다쳤을 때 또 불이 났을 때 제일 먼저 도착해 상황을 처리하는 소방대원분들의 고생과 노력을 가까이에서 보고 배운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고 더 많이 배워 구급대원이 될 때 어떤 태도와 마음가짐을 가져야하는지 배우는 실습이 된 것 같다. 항상 묵묵히 국민들 곁에서 고생하는 소방관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남원119센터 모든 직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