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국제관함식 찬반 묻기 위한 임시총회 소집공고
강정마을회, 국제관함식 찬반 묻기 위한 임시총회 소집공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2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저녁 7시30분 마을회관 1층 … 관함식 동의 여부 주민투표 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국제관함식 동의 여부를 다시 묻기 위한 강정마을회 임시총회가 열리게 됐다.

강정마을회(회장 강희봉)는 마을 향약 제9조 3항에 따라 오는 26일 저녁 7시30분 마을회관 1층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임시총회 소집 공고를 냈다.

총회에서 다뤄지는 안건은 ‘대통령의 유감 표명과 공동체 회복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국제관함식 동의 여부 주민투표의 건’이다.

임시총회 소집 요건을 규정해놓고 있는 제9조에는 3항에서 마을 주민 100인 이상이 요구할 경우 마을회장은 72시간 이내에 총회를 소집하도록 하고 있다.

강정마을회 임시총회 소집 공고문. /사진 출처=강정마을 주민 페이스북
강정마을회 임시총회 소집 공고문. /사진 출처=강정마을 주민 페이스북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측은 이미 지난 3월 마을총회에서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 입장이 결정됐기 때문에 ‘일사부재의 원칙’에 따라 같은 안건을 다루는 것은 절차상 무효라고 항변해 왔다.

하지만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이 잇따라 강정마을을 방문, 주민들의 의견을 다시 모아줄 것을 요청하면서 100명이 넘는 주민들의 요구로 임시총회가 다시 열리게 됐다.

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한 주민대표들은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에서 직접 마을회를 방문, 대화를 했으며 정부가 주관하는 국제관함식에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유감 표명과 함께 △강정 주민들의 명예 회복 △사법처리자에 대한 사면복권 △공동체 회복 사업 신속한 추진 등에 대한 실천 의지를 밝힐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임시총회를 소집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3월 30일 마을총회에서 관함식 개최 반대 결의가 이뤄진 데 대해서도 이들은 “그 때는 해군측이 주민들의 요구에 미온적인 답을 전해왔지만 지금은 상황에 변화가 있다”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애초 주민들이 투표로 국제관함식 반대 입장을 천명했음에도 해군이 주민들의 반대 입장과는 무관하게 관함식 개최를 기정사실화해 추진해놓고 다시 청와대와 해군이 주민들에게 다시 의견을 모아줄 것을 요구, 결국 강정 주민들을 다시 한번 찬반 갈등으로 몰아가는 상황이 되고 있어 정부와 해군이 도리어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것 아니냐는 도민사회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