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관함식 반대 결의안 미상정…제주도의회 시작부터 무기력”
“국제관함식 반대 결의안 미상정…제주도의회 시작부터 무기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7.2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25일 논평 “도의회 위에 청와대 수석이냐” 힐난
“행사 하나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눈치…피해보는 것은 도민”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시 장소가 될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해군 제주기지전대가 지난 11일 실시한 부대 공개행사 장면.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시 장소가 될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해군 제주기지전대.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녹색당이 2018년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반대 결의안 상정을 보류한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25일 논평을 통해 “제주도의회 위에 청와대 수석이냐”며 “이럴거면 특별자치도를 반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도의회는 앞서 해군이 오는 10월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해군기지) 등 일대에서 개최를 추진 중인 국제관함식에 대해 '개최 반대 촉구 결의안'을 마련해 지난 19일 본회의에 상정하기로 한 바 있다.

해당 결의안은 더불어민주당 임상필 의원(중문‧대천‧예래동)과 지난 11일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를 한 같은 당 이상봉 의원(노형 을)이 주도했고 43명 의원 전원이 서명했다.

김태석 도의회 의장도 지난 18일 제주를 찾은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전하며 유감을 표했다.

그러나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방문 뒷날인 19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62회 제2차 본회의에서 '결의안'은 상정되지 않았다.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왼쪽)과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18일 오전 의장실에서 2018년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추진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왼쪽)과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지난 18일 오전 의장실에서 2018년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추진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녹색당은 이에 따라 이날 논평에서 "7월에 활동을 시작한 제11대 제주도의회가 시작부터 무기력과 무능력을 드러내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지난 24일 열린 제36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황국‧이상봉 의원이 다시 결의안 의결을 주장했지만 김태석 의장은 또 강정마을로 결정을 미루며 다음 달 2일까지 기다리겠다고 밝혔다"며 "마을 주민들은 반대의사를 밝혔다. 제주도정과 도의회가 주민들의 결정을 지지해야 하는데 누구의 눈치를 보는 것이냐"고 따졌다.

특히 "김 의장은 의장 선출 직후 인터뷰에서 제주 현안 해결을 위해 '도민만 바라보며 전진하겠다'고 밝현지 불과 20일만에 이 말을 뒤집을 셈이냐"고 강조했다.

제주녹색당은 "제주해군기지에서 벌어지는 행사 하나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눈치를 보는 도의회와 의견을 내지 않는 도지사,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제주도민"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도민의 질책을 피하고 싶다면 도의회는 즉시 결의안을 의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