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국제관함식 반대 결정 ‘재의 요구’ 민주주의 억압“
"강정마을 국제관함식 반대 결정 ‘재의 요구’ 민주주의 억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7.24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민주인권교육 인' 24일 성명 통해 주장
“중앙정부, 마을‧도의회 의사결정 압박 상황”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시 장소가 될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해군 제주기지전대가 지난 11일 실시한 부대 공개행사 장면.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시 장소가 될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해군 제주기지전대.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청와대가 서귀포시 강정마을의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반대 결정에 대해 '재의(再議)' 요구한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억압이라는 지적이다.

'평화민주인권교육 인'은 24일 성명을 내고 "평화, 인권, 민주주의의 배움의 가치를 훼손하는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피력해다.

'평화민주인권교육 인'은 자신들을 2010년 출범한 '제주인권강사단'에 모체를 둔 공동체로 평화, 민주, 인권교육을 고민하고 실천하는 교육활동가 단체라고 소개했다.

'평화민주인권교육 인'은 성명에서 "가장 작은 민주적 의가결정 단위인 마을 결정에 대해 중앙정부가 재결정 할 것을 요청하는 것은 직접 민주주의에 대한 억압"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앞서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지난 18일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해 국제관함식 유치 반대를 결정한 마을총회를 다시 열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왼쪽)과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18일 오전 의장실에서 2018년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추진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왼쪽)과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지난 18일 오전 의장실에서 2018년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추진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미디어제주

'평화민주인권교육 인'은 강정마을의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 결정에 대해 "개최 시 어장 오염 뿐만 아니라 제주가 평화의 섬이 아닌 군사기지의 섬이 될 것이라는 마을 주민들의 우려가 담긴 결정"이라며 "하지만 해군은 강정의 직접 민주주의의 결과를 뒤로 한 채 국제관함식을 강행, 도민들의 분노를 샀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도의회 의원 전원이 서명한 국제관함식 반대결의안도 지난 18일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의 방문 이후 돌연 (본회의) 상정 유보됐고 강정마을 주민들에게는 '다시 결정해 달라'고 했다"며 "사실상 중앙정부가 마을과 도의회의 의사결정을 압박하는 상황에 이른 것"이라고 힐난했다.

'평화민주인권교육 인'은 이에 따라 "국제관함식은 평화의 시대로 향해가는 시대적 요구를 역행한다"며 "'적국의 사기를 떨어뜨리기 위한' 군사력 과시 행위인 국제관함식은 평화와 번영의 길이 아님을 우리는 분명히 한다"고 제주 개최 반대를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