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측 렌터카 총량제 도입 비판에 렌터카사업조합 “유감의 뜻”
문대림 측 렌터카 총량제 도입 비판에 렌터카사업조합 “유감의 뜻”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4.0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제주도 렌터카사업조합 보도자료 통해 공식 입장 발표
일부 업체 의견을 전체 렌터카 업체 의견으로 호도, “유감이다”
제주도내에 등록된 렌터카 대수가 3만대를 넘으면서 교통 문제는 물론, 업계 출혈 경쟁 등 각종 부작용을 낳고 있다. ©미디어제주.
제주도 렌터카사업조합이 문대림 측의 렌터카 총량제 도입 관련 후속 대책 비판 입장에 유감의 뜻을 전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6일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측이 발표한 ‘원희룡 제주도정의 렌터카 총량제 도입 관련 후속 대책에 대한 비판’에 제주도 렌터카사업조합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제주도 렌터카사업조합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도 렌터카의 과잉 공급에 따른 지속적인 경영난 해결을 위하여 렌터카 총량제 도입을 지난 10년 동안 숙원사업으로 수차례 제도개선을 요구하여 왔으나 타 시・도와의 형평성, 신규 사업자의 시장 진입 규제 등의 이유로 번번이 무산돼 오는 걸 지켜봐야 했다”며 렌터카 총량제 도입 주장의 근거를 제시했다.

또한, 문대림 도지사 예비후보의 렌터카 총량제 도입 관련 후속 대책의 비판에 있어서 “렌터카총량제 제도를 무력화 시키려는 일부 업체의 의견을 도내 렌터카 업체의 전체 의견으로 호도될 수 있는 의견이다”라며 유감의 뜻을 전했다. 이어 “조합의 숙원 사항인 렌터카 수급조절 시행을 무산시키려는 의도로밖에 달리 생각할 여지가 없기 때문이다”고 부연해 설명했다.

조합은 “렌터카 차량에 대한 안전점검 강화는 물론 예측 가능한 렌터카 대여요금 제공 등을 통하여 렌터카 서비스 질을 높여 나감으로써 제주 관광의 질적 성장에 기여하겠다”며 “제주 교통체계 개편의 성공적 정착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자구노력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공식 입장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