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7:19 (수)
“바른정당 탈당이냐, 잔류냐” 고민 깊어지는 원희룡 지사
“바른정당 탈당이냐, 잔류냐” 고민 깊어지는 원희룡 지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1.1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유승민 원내대표와 회동 … 국민의당과의 통합 상황 등 공유

元 “야당끼리 2등 빼앗기 전투에 매몰돼 있으면 여당만 반사이익” 지적
劉 “바른정당 정체성 잃는 통합 아니 … 국민의당 전당대회 결과가 관건”
15일 오후 원희룡 지사와 유승민 바른정당 원내대표, 정병국 의원이 지사 집무실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 미디어제주
15일 오후 원희룡 지사와 유승민 바른정당 원내대표, 정병국 의원이 지사 집무실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탈당 후 무소속 출마냐, 바른정당 잔류냐, 아니면 자유한국당 복당이냐.

최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통합 추진과 바른정당 소속 의원 또는 단체장의 자유한국당 복당 움직임과 관련, 원희룡 지사의 고민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15일 오후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정병국 전 의원과 한 시간 가량 회동을 갖고 최근 국민의당과 통합 추진 진행상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원 지사는 회동 직후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승민 대표가)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사이에 진행되고 있는 통합 움직임과 뜻, 그리고 진행중인 내부 상황과 앞으로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과 국민적 동력에 대해 하고 싶은 얘기를 충분히 했고 저는 차분하게 잘 들었다”고 대화 내용을 간략히 설명했다.

이어 그는 “탄핵과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대한민국이 가고 있는 부분에 대해 여당은 여당대로, 야권은 야권대로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견제의 축을 잡아야 하는데, 그런 면에서 어떻게 국가의 방향에 대한 중심을 잡을지 더 큰 틀에서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서로 고민하고 있는 출발점은 비슷하지만 뾰족한 결론이 내려진 것은 없다”면서 “오늘은 충분히 얘기를 듣고 서로 의견을 교환해보는 상황이었고 앞으로 진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필요한 부분을 허심탄회하고 공유하고 의논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결정은 당장의 지방선거나 바른정당의 어려운 상황 때문에 단기적으로 결정할 문제는 아니”라면서 “결국 도민들과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고, 어디에 있어야 미래가 뜻하는 바를 실현시켜 나갈 수 있을지 충분히 감안해서 신중하게 결정해야 될 것”이라고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한두 달 전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가 출발할 때 “야당끼리 경쟁을 통한 이득을 얻기 위한 전략보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중인 국정상황에 대해 야권이 공통적으로 견제하고 중심을 잡아야 할 부분이 뭔지 중심을 잡고 실질적인 견제를 보여줘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그는 “예를 들어 일대일 선거 연대를 만들기 위한 치열한 고민과 움직임이 있어야 야당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지, 야당끼리 2등 빼앗기 전투에만 매몰돼 있으면 여당에게 반사이익만 돌아가게 된다는 점을 유념해 달라고 했다”고 정치공학적임 셈법에만 매몰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같은 입장 표명에 대한 유승민 대표의 반응에 대해서도 그는 “유 대표도 3당 체제로 가더라도 일대일 선거연대, 그리고 야당 공조는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도 “오늘 진전된 결론이 날 수는 없었지만 유 대표로부터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임박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이날 대화 분위기를 전했다.

15일 원희룡 지사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청을 방문한 유승민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회동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15일 원희룡 지사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청을 방문한 유승민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회동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에 앞서 유승민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해 원 지사를 만나 소상하게 설명했다”면서 “조금 길게 봐서 앞으로의 대한민국 정치, 선거 뿐만 아니라 이후에도 그동안 보수가 고전했는데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얘기를 주고받았다”고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원 지사가 통합에 부정적인 입장 아니었느냐는 질문에 유 대표는 “대표로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추진하려는 통합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다”면서 “바른정당의 정체성을 잃는 통합이 아니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중도와 함께 하는 통합이라고 충분히 설명했고 원 지사도 그 부분을 이해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의 통합 시기에 대해서는 “통합 찬반으로 나눠 격렬하게 내홍을 겪고 있는 부분이 정리되고 통합신당의 정체성에 대한 의견 조율이 되면 그 다음부터 속도를 낼 것”이라면서 “시기는 2월 4일로 잡혀 있는 국민의당 전당대회 결과에 달렸다고 본다”는 전망을 내놨다.

정병국 의원이 원희룡 지사와 회동을 마치고 원 지사 집무실을 나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정병국 의원이 원희룡 지사와 회동을 마치고 원 지사 집무실을 나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정병국 의원도 원 지사와 회동을 마치고 난 후 “원 지사가 걱정하고 고민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정치적으로 어떻게 풀어가는 게 효율적인지 고민하고 있다는 데 대해 공감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은 “원 지사에게 지혜로운 선택을 하자고 했다”면서 “바른정당 창당 정신이 일각에선 끝났다고 하지만 아직 남아 있다. 창당한 지 1년 밖에 안된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을 살려 원 지사와 함께 정치를 바꾸기 위해 자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원 지사가 탈당할 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탈당하지 않을 거다. 원 지사는 원칙을 중시하는 분이기 때문에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고 원 지사가 바른정당에 남을 것이라는 쪽에 비중을 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