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음주 교통사고 10건 중 4건이 ‘2회 이상’ 재범
제주 음주 교통사고 10건 중 4건이 ‘2회 이상’ 재범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0.3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2016년 1246건 중 재범률 42.8%…3회 이상도 17.4%
소병훈 의원 “알코올중독 같은 사회적 문제 대책 마련 필요”
소병훈 국회의원. ⓒ 미디어제주
소병훈 국회의원.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서 발생한 음주 교통사고의 경우 10건 중 4건이 2회 이상 재범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국회 소병훈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에서 발생한 음주 교통사고는 365건으로 이 중 39.7%인 145건이 2회 이상 재범으로 집계됐다.

3회 이상만도 54회(14.8%)로 조사됐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을 보면 전체 음주 교통사고는 1246건이며 2회 이상 재범은 42.8%인 534건이다.

3회 이상은 217건(17.4%)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에 발생한 415건의 음주 교통사고 중 재범이 163건(39.2%), 3회 이상이 65건(15.6%)이고 2015년에는 총 466건에서 재범이 226건(48.4%), 3회 이상이 98건(21%)다.

지난해 음주 교통사고 재범률이 2015년보다 낮지만 2014년보다는 높다.

전국적으로는 3년 동안 발생한 음주 교통사고 6만8211건 중 재범인 경우가 43%(2만9379건)를 차지했다.

3회 이상은 1만1687건으로 17.1%다.

제주에서 최근 3년간 음주 교통사고 재범률이 전국 평균과 비슷한 수준인 셈이다.

소 의원은 “전체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감소하는 반면, 재범사고 비율은 줄지 않고 있다”며 “상습적인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알코올중독과 같은 사회적 문제라는 점을 인식하고 이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