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안내판, 화강암으로 만들어…세금 1억 ‘펑펑’
식물 안내판, 화강암으로 만들어…세금 1억 ‘펑펑’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7.03.21 15:19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지천 주변 화강암 안내석 19개 설치…1개당 제작비 500만 원
도시재생과 “공모 업체에게 맡겼던 일이라 일일이 확인 어려워”
제주시 건입동 산지천 일대에 화강암 표지석이 19개가 설치됐다. ⓒ미디어제주

지난 17일 낮 제주시 건입동에 위치한 산지천을 찾았다. 하천가에 주변 경관과 어울리지 않게 값비싼 안내판이 있다는 제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하천 쪽으로 난 돌계단을 내려가자 물길 따라 산책로가 조성돼 있었다. ‘비싸 보이는’ 화강암 안내판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고급스러운 외관보다 더욱 놀라웠던 것은 돌판 위에 쓰인 내용이었다.

 

갯국화: 학명 Chrysanthemum pacificum

과: 국화과

서식지: 바닷가 벼랑이나 풀숲에 서식하며 제주도 및 다도해를 비롯한 남해안 지역에 분포한다.

 

갯국화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 쓰여 있다. ⓒ미디어제주

갯국화는 제주에서만 서식하는 식물도 아니고 제주를 대표하는 식물도 아니다. 다른 표지석도 마찬가지였다. 좀보리사초, 도깨비쇠고비, 갯쑥부랭이, 갯방풍, 문주란, 갯기름 등을 설명하고 있었다. 종류 당 2~3개가 군데군데 설치됐다. 산지천 표지석 2~3개를 제외하곤 모두 식물명과 서식지를 안내하는 표지석이었다.

 

확인 결과, 안내판 1개당 제작비용은 500여만 원이었다. 19개가 설치됐으니 총 설치비용은 1억 원에 이른다.

 

근처에 왔다가 우연히 안내판을 발견했다는 제보자 A씨는 “화강암 표지석이 있길래 중요한 곳인가 싶어서 봤다가 놀랐다”며 “다른 공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나 아크릴 푯말이 훨씬 저렴하고 보기에도 좋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온라인 쇼핑몰을 검색해본 결과 아크릴 푯말 판매가는 1개당 1만 원 정도였다. 도에서 굳이 500배 가까이 비싼 화강암으로 제작한 이유는 무엇일까?

 

온라인 쇼핑몰을 검색한 결과, 일반 식물 안내판 푯말 판매가가 1만원 정도였다. ⓒ미디어제주

도 도시재생과 탐라문화광장 관계자는 “설계 당시 전체적으로 견적이 들어간 거라서 안내판 개별 가격 확인이 어렵다”고 답했다.

 

도시재생과 관계자는 “지난 2014년 산지천 주변 설계 공모 당시 선정된 업체에 맡겼던 사업”이라며 “업체가 주변 경관과 잘 어우러지게 설계했다고만 알고 있다”고 답했다.

 

안내판 제작비용이 2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늘어난 데 대한 도의 설명은 한마디로 “몰랐던 일”이었다. 제주지역 근로자의 평균 급여 4년 치에 가까운 세금이 식물 안내판 제작에 쓰인 이유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설명이다.

화강암 표지석 2~3개를 제외하곤 식물명과 서식지 등이 쓰여있다. ⓒ미디어제주

<조수진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말 제정신인지 2017-03-21 18:16:27
공무원들이 왜 업무를 담당하는지를 모르는 듯하네요 ㅋ
제정신이면 저런 답을 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ㅠㅠ

제주산화강암의 재발견 2017-03-21 17:01:32
제주의 명물 대단한 발견입니다.
어느 지역에서 노다지를 ~~~~제주산명물 또하나 탄생~~~~위대하오
중국으로 팔러갑시다.

중국땅저주 2017-03-21 16:39:11
아마 담당자는 돈많은 중국인이겠져~
이럴바에야 제주의 모든 감독관청의 감독권한을 중국으로 이양함이 좋을듯하오~~~~ ㅋㅋㅋㅋ

정말미치네 ㅠㅠ 2017-03-21 15:43:07
아니 안내판을 혈세로 펑펑써도 모른다는 이 답하는 공무원은 집에가야하는 게 맞다고 생각든다.
자신들의 돈이라면 이렇게 쓸까? 감독은 왜 하는지를 모르는 담당이구만요 ㅋㅋ

이방인 2017-03-23 14:22:10
중국산 화강암은 얼마나 쌀까?
나무송판보다 덜 비싸겠져....아마도...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