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유원지 관리 일원화 추진
도내 유원지 관리 일원화 추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6.08.1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사업 및 제반 행정절차 간소화로 인한 효율성 기대
 

제주도내 유원지 관리가 일원화된다.

11일 제주특별자치도는 투자유치과 유원지관리담당을 신설해 도와 행정시에서 각각 관리해오던 유원지 관리 업무를 통합관리 한다고 밝혔다.

조직개편 전에는 도에서 8개소, 행정시에서 18개소(제주시 5개소, 서귀포시 13개소)의 유원지를 관리하는 등 유원지 관리가 이원화 돼 개발사업 시행승인(변경) 시 사업시행자가 큰 불편을 감내해야 했다.

앞으로는 도에서 일괄적으로 통합관리 함으로써 제반 행정절차의 간소화 등 효율성을 기하게 됐다.

아울러 도는 지난 5월 29일 유원지 관련 제주특별법을 개정 및 시행함에 따라, 도시계획조례를 개정 중이다.

조례 개정 시점에 맞춰 유원지 조성계획 수립 시 건축물의 집단화 분산배치, 유원지 성격에 맞는 실외 유희시설 설치의 의무화, 녹지 및 휴게공간 시설기준 강화 등 미래비전의 핵심가치인 청정과 공존의 가치와 유원지의 목적에 부합하는 제주형 유원지개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가이드라인 마련으로 유원지 개발사업이 제주의 청정환경을 보호함은 물론 도민 및 관광객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유원지개발 모델로 정착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감을 밝혔다.

<조수진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