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의 보물, ‘큰방울새란’‘들쭉나무’
한라산의 보물, ‘큰방울새란’‘들쭉나무’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3.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에 자생하는 희귀하고 아름다운 식물을 소개하는 한라산의 아름다운 보물들 연속기획보도(5회·한라산국립공원 제공)로 산림청지정 희귀식물인 큰방울새란(취약종), 들쭉나무(취약종)를 소개한다.

큰방울새란

이름마저도 귀여운 난초과의 ‘큰방울새란’(Pogonia japonica Rchb.f.) 전국 각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으로 햇볕이 잘 드는 습지를 좋아한다.

키는 15~30㎝이고, 잎은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둔하며 밑 부분이 좁아지며 원줄기에 달리고 날개처럼 돼 있으며 긴 타원형이다. 잎은 길이가 4~10㎝, 폭이 0.7~12㎝이다.

꽃은 홍자색으로 원줄기 끝에 1개 달리며 6~7월에 피며, 열매는 10월경에 달리며 먼지 같은 종자가 많이 들어 있다. 꽃잎이 작게 열리면 방울새란, 꽃잎이 활짝 열리면 큰방울새란으로 구분한다.

한라산에 있는 큰방울새란은 해발 1000고지이상 주로 분포하며, 키가 10㎝이하로 자란다.

들쭉나무
들쭉나무

꽃모양이 마치 열매처럼 보이는 진달래과의 ‘들쭉나무’(Vaccinium uliginosum L.)는 키가 1m이고 가지는 갈색이고 잎은 어긋나며 달걀형 원모양, 거꾸로 된 달걀모양으로 잎의 뒷면은 흰빛을 띠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종모양으로 5~6월에 피며 녹빛을 띤 흰색으로 작년 가지의 끝부분에 모여서 달리며 아래로 처진다.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10개의 수술이 있으며 수술대에 털이 있다. 열매는 장과이고 8~9월에 익으며 둥근모양 또는 타원모양으로 검은 빛을 띤 자주색으로 익으며, 과실주로 담기도 한다.

원산지는 한국이고 전남, 강원, 평북, 함남 등에 분포한다.

<하주홍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