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주민 "김 지사가 민주주의 훼손하고 있다"
강정마을 주민 "김 지사가 민주주의 훼손하고 있다"
  • 김규정 인턴기자
  • 승인 2009.08.2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 주민들, 제주도정 신랄히 비판

해군기지 반대투쟁에 나서고 있는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 대표들이 21일 오후 1시30분 제주시 신산공원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제주도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조문에는 강동균 강정마을 회장과 조용훈씨 등 9명이 참여했다.

조문을 마친 후 강동균 회장은 "서귀포시에도 분향소가 있긴 하지만, 좀 더 제주도민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의 애석함을 나누고, 앞으로 있을 주민소환 옥내 합동연설회에 참여하기 위해 이곳 제주시 분향소를 찾았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은 한국 현대사의 거성이기도 하고, 국장으로 치뤄지는 만큼 제주도 전체가 같이 분향하고 애도하면 한다"고 말했다.

조용훈씨도 "제주4.3을 생각하면 김대중 대통령과 제주의 인연이 깊다"면서 김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그러나 차분히 조문을 마친 후, 강 회장은 주민소환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격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강 회장은 "김태환 지사는 '내가 김대중 대통령께 정치수업을 받았다'고 하셨는데, 이건 국민모독죄이자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 "주민소환 명분에 대해 김 지사는 국책사업이니까 소환대상이 아니라는 말을 했는데, 이는 앞뒤가 맞지 않는다"면서 김 지사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명박이 한국을 'MB공화국'으로 만들려는 것처럼 김태환 지사는 제주를 '김태환 공화국'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김대중 대통령께서 이루어 놓으신 민주주의를 김태환 지사가 훼손하고 있다"고 신랄히 비판했다.

한편 조문을 마친 후, 이들은 추가로 합류한 강정마을 주민들과 함께 오후 2시 제주시민회관에서 열리는 주민소환투표 옥내합동연설회장으로 이동했다. <미디어제주>

<김규정 인턴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