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9-24 17:05 (일)
PATA-한상 '언론인 촌지',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PATA-한상 '언론인 촌지',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11.24 14:2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검, 보조금 유용관련 언론인 대상 '촌지수수' 서면조사

지난해 4월과 10월 개최된 제53차 아시아·태평양관광협회(PATA)연차총회 및 제3회 세계한상대회와 관련한 보조금 유용사건에 대한 검찰 추가수사가 '언론인 촌지'에 초점을 맞춰 이뤄지고 있다.

제주지검은 최근 지난해 이 두 행사를 담당 취재했던 각 언론사 기자들에게 우편진술서를 보내 서면진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에 서면진술을 요청받은 기자는 제주도내 언론사 담당기자 뿐만 아니라 중앙언론사 제주주재 기자, 카메라기자 보조원들까지 망라된 것으로 전해졌다.

#"PATA 프레스센터, '30만원' 파란 대봉투 받았나?"

서면진술에서는 우선, 2004 PATA 총회와 관련해 지난해 4월12일께 제주시 연동소재 모 가든에서 지방기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현금 120만원을 집행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한 사실확인이 이뤄지고 있다.

또 그 행사와 관련해 같은해 4월17일께 모 장소에서 같은내용의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현금 120만원을 지출한 사실에 대해서도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어 같은해 4월18일 서귀포시 중문동소재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프레스센터에서 당시 제주도청 비서실장이었던 고모씨가 기자들에게 "행사에 많이 협조해 주십시오"라는 말을 하면서 현금 30만원이 들어있는 파란색 대봉투를 하나씩 돌렸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한상대회, 한 사람씩 불러 30만원씩 격려금?"

제3차 세계한상대회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10월 하순께 당시 제주도청 공보관이었던 고모씨가 지방지와 중앙지 기자들을 한 사람씩 불러 격려금 30만원씩 주었다는 소문과 관련한 진의확인이 이뤄지고 있다.

또 같은해 10월23일께 제3차 세계한상대회와 관련해 당시 공보관인 고씨가 제주시 연동소재 모 식당에서 도청출입 지방기자 15명과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180만원을 집행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실여부를 진술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어 같은해 10월27일 서귀포시 대포동 소재 모 식당에서 같은 행사와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참석한 기자 12명에게 행사에 협조해달라며 현금 30만원씩을 전달한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제주지검은 서면진술 협조요청 우편서신을 통해 "고모씨 등 7명에 대한 보조금의 예산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등 피의사건에 대해 소환해 조사해야 하나, 귀하의 편의를 위해 우편으로 조사코저 한다"며 서면진술 후 우편물을 제주지검으로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 '촌지 수수' 진위여부에 언론계 촉각

그런데 이 사건과 관련해 '촌지 수수'가 사실일지, 그 여부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당시 제주도청을 출입했던 모 기자는 "출입기자에게 일률적으로 일정액의 촌지를 지급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촌지전달이 개별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커 그 진위를 파악할 길이 없는 것 아니냐"며 반신반의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실제 받았었다는 기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방언론사의 한 기자는 "PATA 총회 당시 '30만원'을 받긴 했으나, 현장에서 되돌려줬다"며 "국제행사를 개최하면서 언론인에 대한 촌지가 적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무차별적 서면진술 요구에 "지나쳤다"

하지만 검찰이 이번에 이 두 행사의 취재를 담당했던 모든 기자에 대해 무차별적으로 서면진술을 요구한 것은 지나쳤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 기자는 "실제 촌지를 수수한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기자에게 서면진술을 요구한 것은 검찰이 기자를 마치  '피의자'인 마냥 취급하려는 경향이 엿보인다"며 "또한 일부 사례가 있다 하더라도 마치 제주 언론기자 모두의 '허물'인 것 마냥 해서는 결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용도 사용 입장 고수에 실체 아직도 '묘연'

한편 이 사건은 국제행사를 개최하면서 제주도에서 지원된 보조금을 유용한 사건으로, 고씨 등 7명이 구속 또는 불구속 입건됐다.

이 사건을 조사했던 제주지방경찰청은 고씨 등은 지난해 4월 개최된 PATA총회와  10월 개최된 한상대회에 지원된 보조금 5억 3000만원 중 7500만원을 되돌려 받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고씨 등은 당시 PATA총회 예산 24억 7148만원을 도의회로 부터 승인을 받은 후 일부인  22억 7000만원 중 1억 5000만원을 총회 관련 간담회 및 참가자 기념품 구입 등의 행사경비 명목으로 제주도에서 제주도관광협회에 보조금으로 교부해주면 그 중 4500만원을 업무추진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고 사전 결의 후 4차례에 걸쳐 4500만원을 교부받았다는 것.

이와함께 이들은 지난해 10월에 열린 한상대회 당시에도 역시 제주도관광협회에 보조금사업예산 3억 8000만원을 회의장 임대료  등 명목으로 교부해 주면서 이중 3000만원을 다시 도청 모 부서에서 현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결의 후 3000만원을 재차 고씨에게 전달 개인용도로 사용케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고씨가 문제의 보조금을 개인적으로 썼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이 사건의 실체는 속시원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05-11-27 14:49:01
이정도면 톱기사로 후륭한데....왜 써놓고 뒤로 뺐수??

2005-11-25 08:55:58
언론을 돈으로 매수하려하는 공보관실의 사업작태가 한심.
돈을 받는 기자도 문제지만.
공보관실이 자체적으로 한건지 지사의 지시를 받은건지에대해서도 철저히 조사를 해야

.... 2005-11-24 18:47:35
들으면 들을수록 허탈해지는군.
기자가 30만원에 양심을바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