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7:19 (수)
민노당, 주민투표 '점진안 지지'당론 확정
민노당, 주민투표 '점진안 지지'당론 확정
  • 김정민 기자
  • 승인 2005.07.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안저지를 위해 점진안 지지'당원투표지침 마련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이 행정구조 주민투표와 관련해 '혁신안저지를 위한 점진안 지지'를 당원투표지침으로 확정했다.

민노당 제주도당은 18일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에게도 주민투표와 관련해 당론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어 민노당 제주도당은 "이번 당론 결정은 지난 17일 열린 비상운영위원회에서 논란끝에 전 당적으로 일사불란한 '혁신안' 반대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이같은 당원 투표지침을 확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민노당 제주도당은 당원투표지침으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혁신안 저지를 위해 주민투표시 점진안을 지지한다"고 입장을 명확히 했다.

또 민노당 제주도당은 "풀뿌리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읍.면.동별 현수막 걸기, 자체 홍보물 제작 및 배포, 민주노동당 독자집회 등을 전개 것"을 결의했다.

민노당 제주도당 관계자는 "그 동안 민노당은 제주도가 강행하는 소위 '혁신안'에 대해 풀뿌리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지방자치를 후퇴시키는 안으로 규정하고 혁신안 반대운동을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전개해 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러나 주민투표가 '혁신안'에 대한 찬반투표가 아니라 '점진안'과 '혁신안' 중 선택을 강요하도록 하고 있는 상황에서 '혁신안' 반대는 자칫 '점진안 지지'와 '선거보이콧'  중 아무거나 선택해도 된다는 '책임회피성 결정'논란 소지가 있다"며 당론 확정에 대해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