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9 22:30 (수)
남녕고 여자 유도 이현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제압
남녕고 여자 유도 이현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제압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4.03.2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지가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소네 아키라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국제유도연맹
이현지가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소네 아키라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국제유도연맹

대한민국 여자유도 간판 스타로 성장하고 있는 이현지(남녕고 2)가 도쿄올림픽 금메달 주인공을 꺾으며 자신의 이름을 세계무대에 알렸다.

이현지는 24일(한국시간) 조지아 트빌리시 올림픽스포츠팰리스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트빌리시 그랜드슬램 여자 +78㎏급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현지는 이날 1회전에서 폴란드의 호프만 우르슐라에게 반칙승을 거두고 2회전에 진출했다. 이현지는 2회전에서 네덜란드의 캄프스 마리트를 상대로 주특기인 허리후리기 기술로 한판승을 따냈다.

3회전에 맞붙은 상대는 도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오티즈 이달리스였다. 이현지는 안아돌리기 절반과 업어치기 절반을 허용하며 아쉽게 한판패로 물러서야 했다. 하지만 패자전에서 중국의 슈 시얀을 상대로 발목받치기 한판승으로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이현지가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결한 선수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소네 아키라. 상승세의 이현지는 아키라를 상대로 반칙승을 거두며 감격의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현지는 이번 대회 동메달 획득에 이어 오는 29일부터 튀르키에에서 열리는 대회에도 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