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8 18:52 (목)
김영진, 장동혁 사무총장 “탈당한 이들 설득할 것” 발언에 발끈
김영진, 장동혁 사무총장 “탈당한 이들 설득할 것” 발언에 발끈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4.03.1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철 후보 겨냥 “도민 선택 받겠다면서 중앙당 입 빌려야 하느냐” 성토
제주시 갑 선거구의 김영진 예비후보(무소속)가 장동혁 사무총장이 자신을 만나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반발, 장 사무총장과 공천 후보로 낙점된 고광철 후보(사진 오른쪽)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사진=미디어제주
제주시 갑 선거구의 김영진 예비후보(무소속)가 장동혁 사무총장이 자신을 만나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반발, 장 사무총장과 공천 후보로 낙점된 고광철 후보(사진 오른쪽)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11일 국민의힘 제주도당 당사를 방문한 장동혁 중앙당 사무총장이 최근 탈당 인사들을 만나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탈당한 당사자인 김영진 예비후보가 발끈하고 나섰다.

간담회가 마무리될 즈음 장 사무총장이 ‘제주에 온 김에 최근 탈당한 김영진 예비후보를 만날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부분을 문제삼은 것이다.

김 후보측에 따르면 도당 사무처장이 김 후보에게 곧바로 전화를 걸어 장 총장의 발언 내용을 전하면서 면담에 동의할 것인지 김 후보의 의향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후보측은 “아무런 사전 조율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그것도 언론사 기자들이 대거 참석한 공개된 자리에서 일방적으로 만남을 통보한 것은 기본적인 예의도 갖추지 않은 것”이라면서 “숨겨진 저의를 의심케 하는 발언”이라고 지적,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김 후보는 이어 “국민의힘 중앙당은 후보 공천과 관련, 지난 2월 13일 면접 이후 제주시 갑 선거구를 보류지역으로 분류, 이후 20여 일 동안 침묵하다가 상식을 벗어나 강한 의구심을 품게 하는 인사를 전략공천함으로써 도민사회를 혼란케 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성토했다.

이에 김 후보는 중앙당의 전략공천에 반발해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 완주를 선언했고, 지난 7일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 불허’ 입장을 밝히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것이다.

김 후보 측은 이같은 일련의 과정을 설명하면서 “장동혁 총장의 이날 발언은 수면 아래에서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이끌기 위한 속내가 내포된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김 후보는 제주시 갑 후보로 낙점받은 고광철 후보를 겨냥해 “제주에서 첫 행보가 장동혁 사무총장과 도당 뒤에 숨어 3류 정치공작 명분을 만드는 비겁한 정치 행보”라며 “도민의 선택을 받겠다면서 고작 중앙당 입을 빌려야 하느냐”고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김 후보 측은 “무릇 참된 정치라는 것은 호나한 대낮에, 그것도 만인이 지켜보는 공개된 자리에서 펼쳤을 때 국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있다”면서 “장동혁 사무총장의 발은 구태를 되풀이하면서 역사의 수레바퀴를 과거로 돌리는 결과를 초래한 것으로 규정, 강력히 성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