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3 23:17 (토)
"김지웅 탈퇴해"…제베원 김지웅 욕설 논란 여파, 한터 시상식서도 이어져
"김지웅 탈퇴해"…제베원 김지웅 욕설 논란 여파, 한터 시상식서도 이어져
  • 미디어제주
  • 승인 2024.02.1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제로베이스원 멤버 김지웅(가운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31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3'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4.02.18[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그룹 제로베이스원 멤버 김지웅(가운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31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3'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4.02.18[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을 둘러싼 욕설 의혹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소속사 측은 영상 속 욕설은 김지웅이 아닌 타인이라고 주장했지만, 의혹을 제기한 이들이 재반박에 나서면서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열린 '한터뮤직어워즈'에서 제로베이스원 무대 이후 "김지웅 탈퇴해"라는 고성이 관객석에서 터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는 김지웅 개인 팬들과 충돌까지 빚어졌다는 후기도 나왔다. 김지웅 소속사 측이 욕설 의혹을 부인하자 이에 동의하지 못한 이들이 거듭 문제 제기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김지웅 소속사 웨이크원 측은 "영상 속 음성의 성문 특성을 분석한 결과 "감사합니다"와 '욕설'로 발음이 판독됐고 주파수 응답 파형을 분석한 결과 판별된 피치와 높이가 서로 달라 두 음성은 서로 다른 화자의 상이한 목소리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동영상은 외부 위치에서 영상 통화 기기가 아닌 또 다른 영상 녹화 기기를 사용하여 촬영된 영상이라는 감정을 종합하여 욕설 목소리는 외부에서 발성한 목소리가 녹음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아티스트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김지웅도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는 공식 팬 커뮤니티를 통해 "많이 기다리셨죠. 마음이 내내 무거웠다. 언제나 아무런 조건 없이 제 편이 되어주고 저를 믿어준 제로즈에게 걱정하게 만들어서 미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저 혼자 감당했을 게 아니라 제로즈도 한 편으로 속상해하면서 힘든 하루하루를 보냈을 거라 생각하니까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게 너무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했다.

또 팬 플랫폼 상태 메시지를 '사필귀정'이라고 변경했다. 사필귀정이란 무슨 일이든 결국 옳은 이치대로 돌아간다는 뜻이다.

한편 김지웅은 팬들과 영상통화를 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욕설 논란을 제기한 팬은 "시작하자마자 한숨 쉬고 왜 팬이 큰돈 주고 눈치를 보며 대화해야 하느냐"며 "평소에도 팬과 영상통화 끝나면 인사를 욕으로 하는 편이냐"고 비판했다.

 

아주경제 홍승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