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6 17:57 (화)
제주 애조로 갓길 얌체운전 '꼼짝마!' 자치경찰단, 단속 시작
제주 애조로 갓길 얌체운전 '꼼짝마!' 자치경찰단, 단속 시작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2.1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3개월간 홍보 및 계도기간 ... 5월20일부터 본격 단속
제주시 애조로 일부 구간.
제주시 애조로 일부 구간. 사진=카카오맵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애조로 노형교차로 인근 길가장자리구역 불법 운행을 근절하기 위해 19일부터 무인 교통단속장비를 운영을 시작한다. 

오는 19일부터 5월19일까지 3개월 동안 홍보 및 계도기간을 거쳐 5월20일부터 불법운행을 본격적으로 단속한다. 

해당 구간은 출퇴근시간대 차량이 몰리는 상습 정체구간으로, 교통체증을 피해 길가장자리구역을 불법 운행하는 얌체 운전자들로 인해 안전사고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길가장자리구역은 보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는 도로에서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된 구역으로, 일반차량이 주행해서는 안 되는 곳이다. 다만 구급차량 등 긴급차량에 한해 통행이 가능하다. 

지난해 4월부터 자치경찰위원회 주관으로 제주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수차례 협의를 거쳐 애조로 노형교차로 부근 약 450m 구간에 무인단속장비 2대를 설치했다. 

애조로 길가장자리구역을 불법 운행하다 단속된 차량에는 도로교통법 제5조를 적용해 승용자동차는 7만 원, 승합자동차는 8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단속장비 1회 촬영만으로도 과태료가 부과된다.

제주자치경찰단 이창영 교통생활안전과장은 “교통사고 위험을 높이고 원활한 차량 소통을 방해하는 불법 행위로부터 대다수의 선량한 운전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