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7 09:04 (수)
‘불법 성매매 의혹’ 강경흠 전 제주도의원, 재판 넘겨져
‘불법 성매매 의혹’ 강경흠 전 제주도의원, 재판 넘겨져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1.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강경흠 의원./사진=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강경흠 의원./사진=제주도의회.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불법 성매매 의혹으로 사퇴했던 강경흠 전 제주도의원이 성매매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강경흠 전 제주도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강 전 의원의 불법 성매매 혐의는 경찰의 단속 과정에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해 4월 성매매를 알선한 제주지역 한 유흥업소를 단속했다.

경찰의 추가 수사 과정에서 강경흠 전 의원의 이름이 유흥업소 결제내역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단속된 업소는 외국인 여성 4명을 감금한채 성매매를 강요해왔다.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업소의 주 출입문을 폐쇄하고 간판의 불을 끈 채로 예약손님만 받는 치밀함도 보였다.

해당 업소에서 강 전 의원의 결제 내역이 확인되며 성매매의혹이 더욱 증폭됐다.

이에 강 전 의원은 지난해 7월 사퇴의 뜻을 밝혔다. 강경흠 전 도의원의 사퇴로 인해 공석이 된 아라동을은 오는 4월 10일 보궐선거가 함께 치러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