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7 09:04 (수)
“특검 거부, 대통령의 권한 사적 남용이자 반헌법적 폭거”
“특검 거부, 대통령의 권한 사적 남용이자 반헌법적 폭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4.01.0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도당 논평 “대통령 스스로 범인, 범죄 보호정권 자인한 셈”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과 대장동 50억 클럽에 대한 특검법을 거부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대통령 권한을 사적으로 남용한 반헌법적 폭거”라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관련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을 겨냥, “김건희 여사와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규명이라는 민심을 외면한 것”이라며 “‘모든 국정의 중심은 국민’이라던 자신의 말을 헌신짝처럼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제주도당은 “대통령실은 특검법이 총ㅎ선용 여론 조작이라고 호도하고, 한덕수 총리는 국민의 참정권 행사를 방해하고 국정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잇다는 말도 안되는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면서 “지난해 3월에 발의된 쌍특검 법안을 여태껏 미루다가 총선과 국정 혼란을 핑계로 거부한 것은 뻔뻔한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특히 민주당 제주도당은 ‘특검을 왜 거부합니까. 죄를 지었으니까 거부하는 겁니다’라고 했던 과거 윤 대통령의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윤 대통령의 과거 발언과 이번 결정을 보면 윤 대통령 스스로가 범인이고, 윤석열 정부는 범죄 보호 정권임을 자인한 셈”이라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에 민주당 제주도당은 “국민과 함께 대통령의 권한을 사적으로 남용하면서 법과 정의, 공정과 상식을 파괴하는 행태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