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4 21:45 (토)
제주도내 전역 일제 음주단속··· 단속 결과 총 7건 ‘면허 정지’
제주도내 전역 일제 음주단속··· 단속 결과 총 7건 ‘면허 정지’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3.12.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심시간 반주 후 운전 중 단속된 경우가 대다수
경찰, 음주운전 집중단속··· 내년 1월 31일까지
제주경찰이 주간 일제 음주단속에 나선 가운데 총 7건이 단속됐다/사진=제주경찰청
제주경찰이 주간 일제 음주단속에 나선 가운데 총 7건이 단속됐다/사진=제주경찰청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제주경찰이 주간 일제 음주단속에 나선 가운데 총 7건이 단속됐다.

제주경찰청은 5일 도내 전역에서 일제 음주단속을 실시했다.

단속은 이날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이뤄졌다. 제주시 건입동 거로사거리와 제주시 애월읍 예원교차로, 서귀포 강정동 제주유나이티드 앞에서 진행됐다.

단속 결과로는 총 7건의 면허 정지자가 나왔다. 면허 정지 수치는 혈중알코올농도 0.030%에서 0.079%사이다.

이날 음주 단속된 사례로는 점심시간 식당에서 반주 후 운전 중에 단속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30대 A씨는 탑동 소재 식당에서 반주 후 거로사거리까지 운전 중 단속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수치다.

60대 B씨도 노형동 소재 식당에서 반주 후 애월읍까지 운전 중 단속됐다. B씨도 면허 정지를 면치 못했다.

40대 관광객 C씨는 전날 밤까지 늦게 먹은 술로 인한 숙취로 적발됐다. C씨는 이중섭거리 부근에서 안덕탄산온천으로 가던 중 단속됐다. 수치는 면허 정지수치다.

제주경찰청은 송년 모임 등 각종 술자리가 늘어나는 연말연시를 앞두고 음주운전 집중단속을 진행 중이다.

제주에서는 올해 음주운전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 등으로 음주운전 교통사고와 사상자 모두 큰 폭으로 감소시켰다. 하지만 술자리가 잦은 연말연시를 앞두고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질 수 있기에 단속이 실시됐다.

단속은 오는 2024년 1월 31일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주간 일제 음주단속/사진=제주경찰청
주간 일제 음주단속/사진=제주경찰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