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8 17:20 (수)
제주CBS 기후위기 다큐, 방문진 지역프로그램상 수상
제주CBS 기후위기 다큐, 방문진 지역프로그램상 수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11.2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방심위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 수상에 이어 2관왕 쾌거
제주CBS 특집 다큐멘터리 ‘기후역습-제주의 봄가을은 안녕하십니까’로 방송문화진흥회 지역프로그램상을 수상한 이인 기자(사진 왼쪽)와 류도성 아나운서.
제주CBS 특집 다큐멘터리 ‘기후역습-제주의 봄가을은 안녕하십니까’로 방송문화진흥회 지역프로그램상을 수상한 이인 기자(사진 왼쪽)와 류도성 아나운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CBS가 제작한 특집 다큐멘터리 ‘기후역습-제주의 봄가을은 안녕하십니까’가 방송문화진흥회 지역프로그램상을 수상했다.

이인 기자가 기획‧취재를 맡고 류도성 아나운서가 구성‧연출한‘제주의 봄가을은 안녕하십니까’는 기후위기의 해법을 교육현장에서 찾는 2부작 라디오 다큐멘터리다.

1부 ‘봄과 가을의 기억, 그리고 경고’는 기후위기가 가져올 어두운 미래와 경제성장의 과실만을 좇으며 기후위기 대응에 소홀히 한 과거를 조명했고, 2부 ‘한강과 라인강의 기적 그리고 기후’는 기후교육과 환경교육으로 기후위기의 해법을 제시하는 독일의 사례와 로드맵도 비전도 없는 우리 기후교육의 현실을 비교했다.

30년 전보다 14일이나 짧아진 제주의 가을과 보름 길어진 제주의 여름, 0.56도 상승한 제주의 수온 등 봄‧가을은 짧아지고 바다는 갈수록 뜨거워지는 현실을 토대로 30년 후 암울한 미래를 가상뉴스에 담아내기도 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지구촌 곳곳에서 기록적인 폭우로 수많은 인명피해가 났고 반대편에선 가뭄과 산불로 고통을 겪는 등 기후위기를 경고하는 목소리는 넘쳐나지만 정작 기후 보호를 위한 실천과 해법 모색에는 소극적인 실태도 비판했다.

특히 독일 함부르크의 사례를 조명하면서 초중등 과정부터 기후학교와 환경학교를 지정해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그 영향력이 지역사회로까지 퍼지고 있지만 제주를 비롯한 우리나라는 기후교육이 부실한 데다 로드맵과 비전도 없이 교사의 개인기에 의존하고 있는 현실을 전했다.

이번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제주CBS는 독일 현지 섭외와 사전 취재 등 지난한 과정을 거쳐 지난해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독일 함부르크에서 다양한 교육자와 전문가, 학생들을 만났고 국내에서도 희망을 보여주고 있는 기후교육 현장을 취재했다.

제주에서 친환경 감귤 농사를 지으면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있는 싱어송라이터이자 음유시인인 ‘루시드폴이 내레이션을 맡기도 했다.

여기에 열다섯 살부터 금요일마다 지구환경 파괴에 침묵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소극적인 어른들에게 반항하는 의미로 등교거부 시위를 벌인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툰베리‘가 가상인물로 출연했다.

지난 2월 2일과 3일 1, 2부로 나눠 각각 30분간 방송된 이 작품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올해 2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데 이어 이번 방송문화진흥회의 2023 지역프로그램상을 수상, 2관왕의 영예를 누리게 됐다.

한편 시상식은 23일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서울클럽홀에서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