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4 11:50 (월)
외국인 선원 상대로 취업 대가 요구한 송입업체 관계자 검거
외국인 선원 상대로 취업 대가 요구한 송입업체 관계자 검거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3.11.0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국내 어선 취업에 취업하려는 베트남 선원 등 10명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송입업체 관계자 20대 A씨가 해경에 검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지난 31일 송임업무 중 베트남 선원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A씨를 검거해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선원법 위반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송입업체의 베트남 통역 및 베트남 선원 관리업무를 맡고 있었다.

지난 2022년 11월부터 2023년 4월까지 A씨는 약 6개월에 걸쳐 외국인 선원 고용에 대한 우월적 직위를 이용해 금품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국내 어선에 취업하려거나 근무처 변경을 희망하는 베트남 선원 등 총 10명으로부터 모집·채용 대가로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씩 총 1천 790만 원의 금품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선원법에 따르면 선원 관리업무 등에 종사하는 자는 어떠한 명목으로든 선원 또는 선원이 되려는 사람으로부터 직업소개와 모집, 채용 등과 관련해 금품이나 이익을 받지 못하게 돼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선원 구인난으로 어려운 선주를 상대로도 금품 수수행위가 있었는지 여부와 이 같은 외국인 선원 송입회사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추가 피해사례를 확인할 예정이며 외국인 선원들의 인권과 재산을 보호하고 제도가 올바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