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6 15:59 (일)
[특별기고] 제주, 세계재료총회와 함께 저탄소 미래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중심에 서다!
[특별기고] 제주, 세계재료총회와 함께 저탄소 미래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중심에 서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3.10.3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창식 회장(한국재료학회/세계재료총회 조직위원장)
지난 6월 제주에서 열린 세계재료총회.
지난 6월 제주에서 열린 세계재료총회.

지난 6월 초 제주컨벤션센터에서 미래 소재·부품·장비(소부장)산업 분야의 세계 석학들과 전문가들이 모여서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세계재료총회(GCIM 2023: Global Conference on Innovation Materials 2023)가 개최되었다. 총회는 모든 산업의 기반이 되는 재료 및 소부장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사)한국재료학회가 주관기관으로 역할을 하여 2년간의 기획 및 준비 과정을 거쳐서 제주에서 열리게 되었다. 총회 조직위원회는 제주 도의회 및 제주컨벤션센터와 업무 협약을 맺고 향후 5년간 제주에서 세계재료총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세계 재료 분야를 대표하는 행사로 성장시키기로 했다. 또한 총회 조직위원회는 제주 지역 청소년에게 기초과학 및 미래 산업 비전을 제공하기 위해서 지역 고등학생들에게 총회 기간 중에 노벨상 후보들의 강연을 직접 듣는 기회를 제공하였으며, 찾아가는 과학 강연 등을 통해서 지역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충실히 수행하였다.

현재 재료 분야 세계 최고 규모의 총회는 미국이 주도하는 MRS(Materials Research Society)와 유럽이 주도하는 E-MRS(European Materials Research Society)가 있는데, 연구자들만의 행사를 넘어서 개최 지역의 미래 산업 비전을 제공하는 행사로 동반 성장하고 있다. 미국 MRS의 경우 봄에는 샌프란시스코와 가을에는 보스톤에서 지속적으로 개최되고 있는데, 4000명 이상의 참가자 및 동반인을 포함한 만 명 이상이 개최지에서 학술 교류와 함께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지역 관광 MICE(Meeting, Incentive Travel, Convention, Exhibition) 산업 발전, 개최지 도시의 브랜드 가치 증대, 지역 미래 세대와의 가치 공유 등 다양한 사회적 편익을 창출하고 있다.

우리나라 산업의 최신 동향을 살펴보면 주력 산업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를 넘어 이차전지, 그린수소 등으로 확대되어 저탄소 배출 기반 미래 소부장산업의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국가적인 연구개발 및 산업화 역량을 기반으로 한국재료학회는 미국 및 유럽 재료 분야의 총회와 같이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재료총회를 기획하게 되었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및 세계자연유산에 빛나는 천혜의 자연 환경을 가지고 있는 제주와 함께 기획하고 개최하여 제주는 탄소중립 시대의 저탄소 미래 소부장산업의 선도 지역이 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되었다.

한국재료학회 손창식 회장.
한국재료학회 손창식 회장.

“시민과 함께하는 K-MRS (Korean Material Research Society) 및 세계재료총회”라는 모토로 개최된 올해 세계재료총회에는 노벨상 후보 4명의 기조강연자와 100여명의 세계적인 석학들로 구성된 초청연사들을 초대하였다. 총회 프로그램은 저탄소 미래 소부장산업의 연구개발 동향과 산업 육성과 관련된 내용으로 운영되었으며, 참가자 1500여명과 동반자 포함 2500여명이 제주를 방문하였다. 총회 기간 중에 약 20억에 가까운 경제적 파급효과와 세계 소부장 분야 오피니언 리더들을 통한 제주의 브랜드 가치 상승이라는 편익 또한 생겼다. 200여명의 제주도내 지역 고등학생들이 노벨상 후보들의 강연을 듣고 질의 응답하는 기회를 가졌으며, 제주 산학연 연구자들과 기업인들의 활발한 참여가 이루어졌다. 특히 제주 고등학생들의 참여 열의에 참가 연구자들이 놀라워하였다.

미국 MRS, 유럽 E-MRS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재료총회가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제주도청과 제주도의회가 준비 과정에서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을 해 주었으며, 총회의 발전 비전을 적극적으로 함께 공유하고 확산하였기 때문에 가능하였다고 자평하고 있다. 향후 총회를 제주 전략산업과 연계하여 저탄소 미래 소부장 산업 육성 전략과 국책사업 발굴에도 적극 활용하여야 할 것이다.

한국재료학회는 내년 6월로 다가온 2024년 행사 개최 준비를 위해 지역 기관들과 함께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도청과 도의회의 지속적이며 전폭적인 지원이 세계재료총회를 미국 및 유럽의 MRS와 비견되는 세계 최고 규모의 행사로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며, 지역의 비전을 공유하고 저탄소 미래 소부장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