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0 15:42 (월)
제주도의회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총력투쟁 펼칠 것"
제주도의회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총력투쟁 펼칠 것"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8.2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 공동 성명 발표
"바다를 자국의 핵 쓰레기장으로 전락시켜"
"윤석열 정부의 방조 ... 정부가 일본 편"
제주도의회 전경.
제주도의회 전경.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24일부터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제주도의회에서도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24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투기를 중단하라”며 “투기가 철회될까지 총력 투쟁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2일 각료회의를 갖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24일부터 시작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제주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에 “과거 끔찍한 피해를 주었던 ‘전범국’ 일본이 다시 ‘핵 오염수 투기국’으로 돌아왔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결정은 전 인류와 바다 생명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자 천인공노할 범죄이며, 인류를 포함한 지구상 모든 생명체의 근간인 바다를 자국의 핵 쓰레기장으로 전락시킨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라고 질타했다.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또 “특히 일본의 만행에 제주도민이 직격탄을 맞게 될 것”이라며 “어업과 농업 등 1차 산업 피해를 시작으로 관광 등 제주를 지탱하는 모든 분야에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제주도민의 삶은 피폐해질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윤석열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일본의 무도한 결정의 배경에 정부와 여당의 방조가 자리하고 있다”며 “국민 80% 이상의 반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일본의 편에 서서 일본의 입맛대로 오염수의 안전성을 홍보하며 일본의 잘못된 결정이 힘을 실어줬다”고 질타했다.

특히 “대한민국 대통령실이 직접 후쿠시마 오염수가 위험하지 않다는 홍보영상까지 제작한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또 여당인 국민의힘은 오염수 투기의 지원군을 자처하며 국민의 불안과 우려를 ‘괴담’, ‘가짜뉴스’로 매도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부와 여당은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결정에 항의하고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이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멈출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제주도민과 당원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결정을 철회시키기 위한 총력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