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3 10:36 (일)
하늘서 감시하는 제주 환경 ... 오염·훼손? 철저하게 잡는다
하늘서 감시하는 제주 환경 ... 오염·훼손? 철저하게 잡는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3.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사업장 점검 등에 드론 활용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환경영향평가사업장의 환경오염 예방에 드론을 도입하는 등 본격적인 사후관리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제주도는 공사 중이거나 운영 중인 환경영향평가사업장 64곳의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준수 여부를 확인 및 점검하기 위해 이달부터 ‘사후관리조사단’ 활동을 시작했다.

사후관리조사단은 각 분야 환경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더해 지역주민 52명으로 꾸려진 명예조사단이 함께 참여하는 ‘주민참여형’ 조사로 투명성을 높여 지역사회 민원은 물론 협의내용 이행실태를 엄정하게 관리・감독한다.

조사단은 사업장의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관리 준수 여부와 이행조치 요구사항, 관리책임자 지정상태 등 규정된 제반사항의 이행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 및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특히 올해부터 드론을 활용한 과학적 조사기법을 도입해 환경오염 문제를 예방하고 차단할 방침이다.

각종 사업장 주변 상공에 고성능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을 띄워 육안으로 확인이 곤란한 지역, 환경오염 사각지대를 촬영하는 등 오염원 차단을 위한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조사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협의내용 미이행 등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 이행조치 명령,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통해 사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양제윤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지역주민 참여와 과학적 조사 기법 도입으로 감시 기능을 강화하고 환경영향평가 사후관리의 투명성을 높여나가겠다”며 “사업자 스스로 협의내용 의무를 준수하도록 유도해 환경오염 문제를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