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2-07 17:54 (화)
이태원 참사 애도기간 점심 무료로 제공한 제주 짬뽕집 노부부, 손님들이 자발적으로 두고 간 성금 사랑의열매에 기부
이태원 참사 애도기간 점심 무료로 제공한 제주 짬뽕집 노부부, 손님들이 자발적으로 두고 간 성금 사랑의열매에 기부
  • 제주사랑의열매
  • 승인 2022.11.1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마다의 방법으로 애도에 함께해준 손님들에게 감사 전하고파”

이태원 참사를 애도하는 마음으로 음식값을 받지 않았던 제주의 노부부가 지난 4일, 손님들이 자발적으로 두고 간 성금 30만 5천원을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강지언)에 전달했다.

제주시 한림읍 소재의 식당‘그시절 그짬뽕’을 운영하고 있는 손입본‧신은령 부부는 지난 3일, 이태원 참사를 애도하는 마음으로 하루동안 음식값을 받지 않았다. “젊은이들 추모 기간”이라며 계산을 거절한 부부는 손님들이 두고간 현금을 모아 다음날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과거 딸이 대만 지진으로 연락이 두절되었던 때를 떠올리며 이번 이태원 참사로 느꼈을 고통에 안타까움을 전한 신은령씨는 “어떻게든 값을 치르고자 현금을 숨겨두고 간 사람도 있는가하면 애도에 동참하는 마음으로 식사값보다 더 큰 돈을 건넨 사람도 있었다”며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이들에 대한 감사를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부부가 전한 성금은 한림읍 관내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에게 생계비‧의료비 등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손입본‧신은령 부부는 이전에도 2009년부터 개인적인 사정으로 식당 운영을 중단했던 2018년까지 가게의 매출 일부를 매달 기부하는 ‘착한가게’로 가입해 10년동안 나눔을 실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